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신한금융투자, "불법 공매 사실 무근-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고려""공매도 금지 이후 에이치엘비 공매도 없어"-"해당 유튜버에 민형사상 법적조치 검토"

[테크홀릭] 신한금융투자는 최근 "신한금융투자가 특정세력과 결탁해 코스닥 특정 종목(에이치엘비)에 대해 '변종공매도'를 행하고 있다"는 유투버 및 투자자들의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이로 인해 피해가 발생할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신한금융투자는 23일 입장문을 내고 공매도 금지가 된 3월16일부터 21일까지 해당종목에 대한 당사 고유계정 거래량은 공매도와 전혀 상관없는 '코스닥 150 지수 ETP' 시장조성자(LP)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거래된 물량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 물량은 전체 거래량 대비 0.04%로 극히 미미한 수준이며 주가에 전혀 영향을 미칠 수도 없다는 입장이다.

또 신한금융투자는 중개 역할만 했으며 해당주식 주문은 대부분 고객 주문이라고 밝혔다. 또 개인고객 계정을 통한 공매도가 없었으며 기관 및 외국인을 통한 공매도 또한 없었다고 강조했다. 공매도가 금지된 이후 시스템적으로도 불가능한 사항이라는 것이다.

신한금융투자는 "지난 2015년 에이치엘비의 자회사 지분매입 과정에서 IB딜을 수행해 3자 배정증자로 교부된 에이치엘비 주식 상당수가 당사로 입고돼 거래됐으며, 2018년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유상증자도 수행해 당사 계좌를 보유하고 있는 주주들이 많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주가 상승에 따른 기존 주주들의 차익실현 가능성 등을 고려할 때, 과거 기간동안에 당사의 누적 순매도가 많은 것과 당사를 통한 거래가 많은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이는 일부 대주주들이 지분 매도 공시를 한 것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장중의 순매도량이 다음날 조회 감소하는 현상에 대해서는 "코스콤 시스템상 거래원 상위 5개사만 실시간으로 집계되는데, 매도가 5위안에 들어가도 매수가 5위안에 안들어갈 경우, 매수에 대한 거래량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되지 않아 매도 규모가 큰 것으로 오인된 것"이라고 전했다.

신한금융투자는 "계속해서 이와 같은 내용을 제작, 유포해 당사의 기업 이미지 및 평판을 훼손하고 이로 인해 피해가 발생할 경우, 민형사상 가능한 모든 법적 조취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에이치엘비 투자자들은 최근 광고, 청와대 청원 등을 통해 신한금융투자 창구를 통해 불법공매도, 변종공매도가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신한금융투자 #코스닥 #에이치엘비 #변종공매도 #유튜버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