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한국조선해양, 4천200억원 규모 초대형 원유운반선 4척 수주친환경 규제 대응력, 에너지 절감 기술력 등 인정받아

[테크홀릭]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유럽 소재 선사 등 복수 선사와 총 수주금액은 4천200억원 규모의 30만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4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트레이드윈즈 등 외신에 따르면 발주 선사에는 그리스 선사 에방겔로스 피스티올리스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0m·너비 60m·높이 30m 규모로, 황산화물저감장치(스크러버)가 탑재돼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고 한국조선해양은 전했다.

이들 선박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2년 상반기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이번 계약으로 올해 들어 전 세계에서 발주된 총 16척의 초대형 원유운반선 중 7척을 수주하게 됐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친환경 규제 대응력과 에너지 절감 기술력 등이 고객에게 인정받아 꾸준히 수주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조선해양 #원유운반선 #친환경규제 #에너지절감

한국조선해양이 초대형 원유운반선 수주에 성공했다.(사진=한국조선해양)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