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SK이노베이션, 'LG화학 자료 무단반출 포렌식 해달라' 요청-美 ITC 기각SK이노 "밝히지 못해 유감, 자료 유출은 분명한 사실"

[테크홀릭] SK이노베이션의 LG화학이 포렌식 과정에서 취득한 자료를 외부로 무단 반출했다는 주장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서 기각됐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ITC의 소송 담당 재판부는 양측의 주장을 검토한 결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7월 SK서린빌딩 내 본사에서 진행된 포렌식 조사에서 LG화학 측이 취득한 내부 정보를 무단으로 반출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중요 기술 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우려된다"며 LG화학에 대한 포렌식을 실시해달라고 이달 초 ITC에 신청했다.

반면 LG화학은 자료 반출은 사실무근이며 포렌식 과정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반박 입장을 밝혔다.

ITC 산하 불공정수입조사국(OUII)은 SK이노베이션의 LG화학 포렌식 요청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과 함께 SK이노베이션의 증거인멸을 주장하며 제재를 요청하는 LG화학에 찬성하는 의견서를 지난 11일 재판부에 제출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ITC의 결정에 대해 "포렌식을 하지 못해 LG화학이 SK이노베이션의 어떤 자료를 유출했는지 확인하지 못한 것에 유감"이라고 밝면서 "LG화학 측에서 USB를 이용해 자료를 외부로 이동한 행위가 있었던 것은 분명하며 LG화학은 소송 절차를 악용해 SK이노베이션의 회사 정보를 불법으로 취득하려고 하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이 포렌식 과정에서 취득한 SK이노베이션의 내부정보를 USB에 저장해 외부로 무단 반출한 정황이 있다며 ITC에 포렌식을 통해 이를 조사해 달라고 지난 1일 요청했다.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지난 7월20일 SK이노베이션 자료에 대한 포렌식 작업이 진행되고 있던 자리에서 LG화학 측 관계자가 SK이노베이션의 자료를 USB에 무단으로 담아 사외로 반출하려던 것을 현장에서 발견하고 즉시 작업을 중단, 이슈를 제기했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의 SK이노베이션에 대한 포렌식 조사는 방대한 기술자료가 저장된 서버가 대상이었던 만큼, 중요한 기술정보가 유출되었을 가능성이 충분이 있다"며 "당시 적발된 이는 '이미 여러 차례 자료를 반출하는데 해당 USB를 사용했다'고 답변했다"고 주장했다.

#SK이노베이션 #LG화학 #ITC #포렌식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