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현대차, 국가기관 1호로 국회에 양산형 수소전기버스 도입박병석 국회의장·현대차 공영운 사장 등 참석

[테크홀릭] 현대자동차가 양산한 수소전기버스를 국가기관 중 처음으로 국회가 도입했다.

국회는 12일 오전 본관 앞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김영춘 국회사무총장 등 국회 측 관계자와 버스를 제작한 현대자동차 공영운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기관 중 처음 도입되는 ‘양산형 수소전기버스’ 시승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국가기관에 특수목적 차량(경찰버스 등)이 도입된 사례는 있었지만, 현재 지방자치단체가 시내버스 등으로 운영하고 있는 양산형 버스가 도입된 것은 국회가 첫 사례다. 해당 버스는 향후 국회 내 셔틀 버스 등 다양한 용도로 운영된다. 기존에 청사 내 내연기관 차량 이용시 배출되는 오염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버스는 1회 충전으로 434㎞의 주행이 가능하고, 현대자동차가 자체 개발한 180㎾ 연료전지 시스템이 탑재돼 13분 만에 완전 충전이 가능(상용 수소충전소 기준)하다. 또 3단계 정화과정을 통해 공기 중 초미세먼지를 99.9% 제거할 수 있는 공기정화 시스템을 갖추어, 1시간 주행할 때마다 516명이 마실 수 있는 양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다.

국회는 앞으로 수소전기버스를 셔틀버스 등 다양한 용도로 운영해 기존 청사 내 차량 이용 시 배출되는 오염을 줄이고 수소전기버스의 공기정화 기능을 활용함으로써 '클린 국회', '친환경 국회'를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

앞서 국회는 지난 1월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에 관한 법률'을 제정, 세계 최초로 수소경제 육성 근거를 법제화한 바 있다. 이어 21대 국회에서도 여야 의원이 모두 참여하는 '국회 수소경제포럼'을 통해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입법부 차원의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현대차 #국회 #수소전기차 #양산형 #수소전기버스

박병석 국회의장, 김영춘 국회사무총장 등 국회 측 관계자와 버스를 제작한 현대자동차 공영운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기관 중 처음 도입되는 ‘양산형 수소전기버스’ 시승식을 열었다.(사진=국회)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