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재용 부회장, 19일 베트남 행-푹 총리와 단독 회담네덜란드서 돌아온 지 5일 만에 출국-투자계획 발표 여부 관심

[테크홀릭]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4일에 엿새간의 유럽 출장을 마치고 귀국한 지 5일만에 19일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과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과 함께 베트남으로 출장을 떠났다. 업계에 따르면 20일 베트남 응우옌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총리와 단독 면담을 할 예정이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3시쯤 서울김포 비즈니스항공센터(SGBAC)에서 대한항공 전세기편을 이용해 베트남으로 출국했다.

이 부회장이 베트남 출장길에 오르는 것은 2018년 10월 방문 이후 2년 만이고 응우예 쑤언 푹 총리와의 면담은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만남 이후 11개월만이다.

이 부회장은 2월 베트남 하노이 THT 신도시 지구에 건설하는 삼성전자 연구개발(R&D) 센터 기공식 참석차 베트남을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행사가 취소돼 무산됐다. 이후 코로나로 인한 입국 제한과 자가격리 등의 문제로 베트남 출장길이 막혔다가 최근 베트남 정부가 외교관과 기업인 등의 자가격리를 면제해주는 '패스트트랙'(신속통로·입국절차 간소화)을 적용하기로 하면서 기업으로서는 처음으로 이 부회장이 출장길에 오른 것이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베트남 현지에서의 디스플레이 사업과 스마트폰 생산전략 등을 점검할 것으로 관측된다.

또 베트남 푹 총리와 개별 면담을 갖고 베트남 사업 협력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여진다. 이 부회장은 2018년 10월 삼성의 총수로서 베트남을 첫 공식방문해 푹 총리와 면담을 가졌고, 1년 후인 2019년 11월에는 서울에서도 비즈니스 회동을 진행했다.

푹 총리는 이 부회장을 만날 때마다 "베트남 정부는 삼성의 성공이 곧 베트남의 성공이라고 여긴다"면서 베트남에 반도체 생산 공장 등 투자 확대를 요청해왔다.

삼성전자는 베트남에 1995년 진출한 이후 꾸준한 투자 확대로 현지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외국기업으로 자리잡았다.

2008년 박닌성 옌퐁공단에 공장을 지은 삼성전자는 현재 연간 1억대 이상의 휴대폰을 생산하고 있다. 또 베트남 남부 호치민 사이공하이테크파크에 소비자가전을 생산하는 복합단지도 구축했다.

지난 2월엔 하노이에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연구개발(R&D) 센터도 건립 중이다. 삼성전자가 베트남에서 고용한 인력만 10만명 이상으로 현지 경제·산업계에서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

이 때문에 이번 방문에서 베트남 현지에선 이 부회장이 폭 총리의 거듭된 요청에 구체적으로 '화답'할 것인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 부회장은 푹 총리와의 만남에서 베트남이 삼성전자 휴대폰 생산의 전초기지로, 베트남 경제와 고용 창출에 기여하고 있음을 강조하고 베트남 정부의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이 부회장은 이번 베트남 출장에서 하노이에 건설 중인 R&D 센터와 휴대전화 공장 등도 직접 둘러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베트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지난 2018년 10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만나 면담을 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베트남 총리실)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