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유플러스-포스코에너지, 돌봄 사각지대 해소-교육 돌봄 사회공헌 활동 공동 추진

[테크홀릭] LG유플러스와 포스코에너지가 코로나19로 인한 디지털 교육격차와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손잡았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와 포스코에너지(대표 정기섭)는 코로나19로 심화되고 있는 취약계층 아동의 교육 및 돌봄 격차를 해결하기 위한 '교육+돌봄' 사회공헌 활동을 공동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원격 수업으로 인한 학습격차를 줄이기 위해 교육 콘텐츠 'U+초등나라' 서비스와 스마트패드를 인천 서구 7개 지역아동센터의 초등학교 고학년 중심 취약계층 아동 48명에 무료로 제공한다. 포스코에너지가 운영하는 대학생봉사단 48명에게도 스마트패드를 지원, 아이들과 1대 1 학습지도가 가능토록 한다.
 
U+초등나라에서는 전국 초등학교 온라인 개학 강의 교재로 사용된 'EBS만점왕'을 강의를 보면서 바로 문제를 풀 수 있는 'EBS 스마트 만점왕' 서비스로 단독 제공 중이다.
 
외에도 ▲해외 유명 영어 도서 2천여권을 볼 수 있는 '리딩게이트' ▲초등 영자신문 '키즈타임즈' ▲'문정아중국어' ▲'과학놀이교실' ▲세계 유명 출판사 영어 동화책을 AR로 읽는 'U+아이들생생도서관' 등 6종의 초등 인기 교육 콘텐츠를 하나의 앱에서 제공, 한 번의 로그인으로 이용할 수 있다.
 
포스코에너지가 운영하는 대학생봉사단 48명은 취약계층 아동과 멘토와 멘티로 1대 1로 매칭, LG유플러스 U+초등나라 콘텐츠가 설치된 스마트패드를 이용해 비대면으로 학습 지원과 멘토링을 진행한다.
 
그동안 포스코에너지는 대학생봉사단을 통해 인천 서구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을 위한 '찾아가는 학습지도'와 '음악, 미술 특별활동'을 지원해 왔다. 하지만 코로나19로 대면 활동이 어려워져 아이들을 위한 새로운 소통 방법을 찾아야 했고 LG유플러스와의 협업을 통해 비대면 온라인 봉사단을 운영키로 했다.
 
대학생봉사단은 U+초등나라로 아이들의 목표 수립 현황과 공부 시간 확인이 가능해 자기주도 학습 과정을 관리할 수 있다. 또 과학키트를 활용한 체험 학습을 병행, 단순 학습지도 이상으로 아이와 함께 유대감을 키우는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총괄 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원격수업이 길어지며 학생간 학습격차가 심화되고 있고, 이는 자기주도 학습 환경의 차이에서 기인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U+초등나라 서비스와 스마트패드로 개별화된 학습 관리와 진단이 가능해져 코로나19로 인한 교육 격차 문제의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은 "온라인 개학 후 학생 개개인 지도가 어려워졌다고 판단해 멘토와 멘티 간 1대 1 밀착지원 형태의 지도로 아동들의 기초 학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고자 LG유플러스와 손잡게 됐다"라며 "지난 8년간 인천 서구 지역아동센터를 대상으로 오프라인 돌봄사업을 지속 진행한 노하우를 반영했다"고 말했다.
 
임희진 푸른솔 생활학교 지역아동센터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학교를 가지 못해 온라인 수업만 진행했던 지역아동센터 아이들이 다시 대학생봉사단과 멘토링을 시작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기업들이 힘을 모아 아이들에게 보낸 스마트패드와 교육 콘텐츠를 활용해 아이들과 함께 알차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겠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두 회사는 내년 12월까지 교육 돌봄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한 후 성과 분석을 통해 확대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포스코에너지 #돌봄사각지대 #아동 #비대면 #교육

정기섭 포스코에너지 사장(왼쪽)과 황현식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총괄 사장이 교육+돌봄 사회공헌 활동을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했다.(사진=LG유플러스)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