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NH농협은행, 미얀마 양곤사무소 개소-은행업 진출 위한 본격적인 업무 시작‘언택트 개소식’으로 진행, 대외행사 대신 기부를 통한 지역사회 공헌

[테크홀릭] 농협은행(은행장 손병환)은 26일 미얀마 양곤에서 대표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은행업 진출을 위한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6년 소액대출 금융기관인 「농협파이낸스미얀마」 MFI 법인 설립에 이은 두 번째 미얀마 현지 채널이다.

농협은행은 오랜 농업금융 경험을 바탕으로 농업 비중이 큰 미얀마에 적합한 사업 모델을 검토 중에 있으며, 현지 금융당국과의 관계 강화 및 영업기반 사전 구축 등을 위하여 현지인(Myint Myint Thu 소장)을 양곤사무소장으로 임명하는 등 현지화에 박차를 가한다.

농협은행 양곤사무소 개소식은 코로나19에 따른 미얀마 정부 방침을 준수하고 바이러스 확산을 예방하고자 한국 본점과의 화상 연결을 통하여 언택트로 진행하였다. 개소식 행사를 축소하는 대신, 방호복 1,000세트, 진단키트 2,500개를 미얀마 보건체육부에 기부하여 코로나19로 어려운 현지 의료상황에 힘을 보태는 등 의미있는 행사를 가졌다.

농협은행 글로벌사업부 김용기부장은 “미얀마 양곤사무소 개소를 통해 전문적이고 미얀마 현지에 적합한 종합 금융업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은행 설립 외에도 「농협파이낸스미얀마」와 범농협 계열사들과의 협력사업 추진 등 범농협 시너지 확대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농협 #미얀마 #양곤 #개소

농협은행 양곤사무소 개소식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민민투 양곤사무소장(왼쪽 다섯번째), 김종희 농협파이낸스미얀마 법인장(왼쪽 네 번째) 등 농협파이낸스 미얀마 주재원과 현지 직원들이 참석하였다.(사진=NH농협은행)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