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현대차, 3분기 영업손실 3138억-품질비용에 '적자'지만 '선방'품질 비용 제외 시 시장 예상을 상회하는 수준의 기업 체질 개선 지속

[테크홀릭] 현대자동차가 올해 3분기 실적(연결기준)을 집계한 결과 매출 27조5758억원, 영업손실 3138억원, 경상손실 3623억원, 당기순손실 188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했다.

엔진 관련 품질 비용 2조1300억원을 대손 충당금으로 반영하며 영업이익이 적자로 전환했다. 코로나19 영향에 글로벌 판매량은 전년 대비 9.6% 감소했다.

다만 지표상 적자의 원인인 충당금 2조1300억원을 제외한 실제 영업이익은 1조8000억원가량으로 증권가 전망치를 크게 상회했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판매감소에도 신차 효과 및 믹스 개선 효과, 내수·미국 등 주요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 비용절감 노력 등에 힘입어 수익성 자체는 견고한 수준을 유지했다.

현대차 주가가 조 단위 대손충당금 설정 소식에도 견고했던 건 수익성이 개선됐고 정의선 회장 취임에 따른 지배구조 개편 등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로 해석된다.

3분기 전체 글로벌 판매는 99만 7842대로 전년 대비 9.6% 축소됐다.

부문별로는 내수선전이 계속됐다. GV80, G80, 아반떼 등 신차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21.9% 증가한 19만9051대를 판매했다.

반면 해외에서는 중국, 인도 등 일부 시장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수요감소가 심화되며 전년 동기 대비 15% 감소한 79만8791대의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은 원화 강세에 따른 비우호적 환율 환경에도 SUV, 제네시스 등 고부가가치 차량 판매 확대 및 수익성 중심의 판매 확대 전략에 힘입어 전년 대비 2.3% 증가했다.

매출 원가율 역시 제품 믹스 개선 효과가 공장 가동률 하락과 원화 강세를 상쇄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2.2%포인트 낮아진 81.4%를 기록했다.

영업부문 비용은 엔진 관련 대규모 충당금 설정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3% 증가한 5조 4391억원을 기록했다. 충당금 반영 영향에 지표상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 대비 2.5%포인트 하락한 마이너스 1.1%를 보였다.

3분기 누계 기준(1~9월) 실적은 판매 260만 5189대, 매출액 74조 7543억원 영업이익 1조 1403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 2, 3차 유행 등 리스크가 남았고 신흥 시장 판매 부진과 비우호적인 환율 여건이 계속되고 있다"며 "신차 및 SUV 등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를 통해 수익성 하락을 방어하는 한편 향후 반복적인 품질 이슈를 단절하고자 전사 차원의 개선 방안을 수립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IR #3Q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