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코오롱그룹, 제20회 우정선행상 '찾아가는 시상식' 개최

[테크홀릭] 코오롱그룹 오운문화재단은 27일부터 사흘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고, 수상자를 예우하는 차원에서 재단이 각각 수상자들을 직접 방문하는 '찾아가는 시상식'으로 제20회 우정선행상 시상식을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팥죽집을 운영하며 40여 년간 12억원 이상을 기부해 대상을 수상한 김은숙(81)씨의 시상식은 29일 오전 삼청동에서 열렸다. 이웅열 오운문화재단 이사장이 직접 찾아와 시상했고, 시상식은 실시간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ZOOM)으로 온라인 중계됐다.

이웅열 이사장은 "2020년의 시작과 함께 우리 사회는 코로나19라는 역풍을 만나 전례 없는 위기 상황을 겪고 있다"며 "어두운 소식만 회자하는 요즘 보이지 않는 곳에서 봉사와 나눔을 실천하는 분들의 아름다운 이야기를 전하며 잠시 잊고 있었던 소중한 가치들을 일깨우고, 희망을 전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본상 수상자인 서울 중랑구 지역 자조단체 '사랑의 샘터 ECB', 보육원에서 29년간 의료·교육봉사를 해온 송헌섭(63·전북 익산)씨, 19년간 학교폭력 피해자 지원활동을 해온 조정실(62·대전 유성구)씨에 대한 시상식도 수상자들이 봉사활동을 펼쳤던 곳에서 각각 진행됐다.

송헌섭씨는 "익산까지 직접 찾아와 시상식을 마련해 준 오운문화재단의 배려와 세심함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그동안 함께 했던 기독삼애원 아이들과 직원분들이 축하 공연까지 열어줘 뜻깊은 시상식이었다"고 전했다.

고(故) 이동찬 코오롱그룹 회장의 호 '우정(牛汀)'을 따서 만든 우정선행상은 사회의 선행과 미담 사례를 널리 알리고 격려하기 위해 2001년 제정됐다.

지난해까지 총상금은 1억원이었지만, 올해부터는 대상 1명(또는 팀) 5천만원, 본상 3명(또는 팀) 각 3천만원, 특별상 1명(또는 팀) 1천만원 등 총상금 1억5천만원으로 증액했다.

#코오롱 #우정선행상 #오운재단 #시상식

제20회 우정선행상 시상식(사진=코오롱그룹 오운문화재단)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