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LG전자, 역대 3분기 최대 실적-생활가전이 일냈다생활가전에서 6천715억원 벌어-코로나 펜트업·집콕 수요 폭발

[테크홀릭] LG전자가 코로나19에 따른 '집콕' 수요 증가로 TV와 생활가전이 기대이상 판매되며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 매출은 17조원에 육박, 3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거뒀다.

LG전자는 30일 3분기 경영 실적을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이 9천590억원으로 작년 3분기보다 22.7% 증가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16조9천196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7.8% 증가했다.

이번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3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다. 매출은 전체 분기로도 2017년 4분기(16조9천636억원)에 이어 두번째로 높다.

3분기 생활가전(H&A) 부문은 매출 6조1천558억원, 영업이익이 6천715억원에 달해 역대 최대 실적을 올리는데 기여했다.

LG전자는 스타일러와 건조기 식기세척기 등 프리미엄 신가전 부문이 높은 판매고를 올리며 생활가전(H&A) 부문에서만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이 2조원을 돌파했다. 이전까지 연간 영업이익도 2조원을 밑돌았는데 올해는 3분기 만에 벌써 2조원 넘게 벌어들인 것이다.

H&A 부문의 3분기 영업이익률은 10.9%로, 올해 1분기부터 3분기 연속 두 자릿수를 기록중이다. 역대 3분기 영업이익률이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TV(HE) 부문도 올레드(OLED), 나노셀 등 프리미엄 TV가 선전하면서 매출 3조6천694억원, 영업이익 3천266억원을 기록했다.

LCD 패널 가격 상승이 부담이 됐지만 '집콕' 수요 증가와 코로나19에 따른 온라인(비대면) 판매 증가로 마케팅 비용이 감소한 것 등이 실적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고 LG측은 설명했다.

LG전자의 '아킬레스건'인 모바일(MC)과 전장사업부(VS)도 3분기 들어 적자를 대폭 줄었다.

휴대폰 MC 사업부의 영업손실은 1천484억원로 2분기(-2천65억원)에 비해 500억원 이상 손실이 개선됐다.

올해 신제품 벨벳 출시와 미국 등지에서 중저가 보급형 제품의 판매가 살아나면서 적자폭이 감소했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로 중남미 등에서는 일부 반사이익도 누렸다.

자동차 부품 등을 생산하는 전장사업부(VS)는 2분기 2천25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는데 3분기에는 662억원으로 손실폭을 크게 줄였다.

상반기 부진했던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조업이 3분기 들어 정상화되고 자동차 판매량 증가로 이어진 것이 도움이 됐다.

BS(Business Solutions) 사업부는 77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업계에서는 LG전자의 4분기 전망을 온라인 매출 비중이 커지면서 수익성이 좋아졌고, 생활가전 매출도 꾸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4분기에는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등 대형 가전유통 행사들도 대기중이다. 일각에서는 4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 수준의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관측한다. 다만 연말 성수기 판매 경쟁으로 인해 마케팅 비용 등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 #IR #3Q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