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대우 m.Club, 직장인 투자자 가입 비중 31% 증가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는 자사 모바일 투자정보 서비스인 m.Club(엠클럽)의 전체 가입자 중 직장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14%에서 올해 45%로 31%포인트(p) 늘었다고 3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주식투자를 시작한 직장인 비중이 높아지면서, 각종 실시간 데이터와 투자정보를 얻을 수 있는 m.Club의 가입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올해 들어 9월까지 미래에셋대우 비대면 다이렉트 계좌를 신규 개설한 전체 고객 중 직장인 비중은 62%로, 지난해 동기(42%)와 비교해 20%p 많아졌다. 같은 기간 여성의 비중은 지난해 28%에서 39%로 늘어났다. 3040세대 직장인 비중은 전체의 65%였다.

이들의 주식거래 금액은 500만원 미만이 35%로 가장 많았다. 1억원 이상(25%), 3000만원~1억원 미만(16%), 1000만원~3000만원 미만(15%), 500만원~1000만원 미만(9%)이 뒤를 이었다. 1억원 이상의 경우 지난해 16%에서 올해 25%로 9%p 증가했다. 직장인 투자자 중 국내주식과 해외주식을 중복 투자한 사람의 비중은 15%였다.

#미래에셋대우 #엠클럽 #직장인 #투자자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