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4대 그룹 총수, 두달 만에 또 회동-견제 아닌 협력

[테크홀릭] 4대 그룹 총수들이 지난 9월 이후 2개월 만나 저녁을 함께 하고 재계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은 4명이 지난 5일 부친상을 치른 이재용 부회장을 위해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 만나 저녁 식사를 하면서 배터리 산업 등 현안에 대한 이야기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최태원 회장이 주선한 이날 만찬은 오후 7시 전부터 시작돼 밤 11시를 넘긴 시간까지 이어졌다.

이날 4대 총수들의 만남은 고 이건희 삼성회장을 추모하고, 상주였던 이재용 부회장에게 위로를 전달하며 지난달 회장에 취임한 정 회장에 대한 축하 등을 위한 자리로 예상된다.

또한 미국 대통령 선거와 관련해 선거 결과가 향후 국외내 경제에 미칠 영향 등 산업계 현안에 대해 논의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재계에서는 정의선 현대차 회장을 중심으로 이뤄진 이른바 '배터리회동'에 이어 4대 그룹 총수들의 최근 잇따른 회동으로 4대 그룹간 협력분위기가 강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선대 회장들과 달리 젊은 총수들이 서로 개인적으로 교류를 할 정도로 친분이 두터워 4대 그룹 총수들이 지난 9월에도 회동하는 등 그간 한두 달에 한 번꼴로 비공식 정기 모임을 가져왔기 때문에 향후에도 모임을 정례화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며 "그룹 간 사업협력이나 위기대응 공동모색 등의 방안이 가시화될 가능성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태원 #이재용 #정의선 #구광모

(시계방향으로)최태원 SK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