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엔씨소프트, 3분기 영업이익 2177억-'리니지M' 형제 효과매출 5천852억·영업익 2천177억-리니지M 매출은 2분기보다 53%↑

[테크홀릭] 엔씨소프트가 3분기도 '리니지' 시리즈의 모바일 버전의 선전으로 전년 대비 실적 개선을 이뤘다.

엔씨소프트가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으로 전년 동기 대비 68.86% 증가한 2177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7%% 증가한 5852억원으로 집계됐다. 당기순이익은 1525억원으로 34.26% 늘었다.

모바일게임 매출이 3천896억원을 기록하면서 호실적을 이끌었다.

모바일 매출은 올해 1분기(5천532억원) 수준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2분기(3천571억원)보다는 소폭 증가했다.

3분기 리니지M 매출이 2천452억원으로, 2분기(1천599억원)보다 53% 늘어나면서 전체 매출을 견인했다. 엔씨 측은 3주년 기념 업데이트 효과라고 설명했다.

3분기 리니지2M 매출은 1천445억원이었다. 1분기(3천411억원)의 42%, 2분기(1천973억원)의 73% 수준으로 감소했다.

PC 온라인게임 매출은 '리니지' 499억원, '리니지2' 263억원, '아이온' 85억원, '블레이드 앤 소울' 172억원, '길드워2' 188억원 등으로 대다수 게임에서 전 분기 대비 증가했다.

지역별 매출은 한국 4천771억원, 북미·유럽 274억원, 일본 139억원, 대만 79억 원 등이었다. 로열티 매출은 588억원으로 집계됐다.

엔씨 측은 "이달 10일 북미·유럽에 콘솔·PC 신작 '퓨저'(FUSER)를 출시했다"면서 "'트릭스터M', '블소2', '프로젝트 TL' 등의 게임을 국내외에 차례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엔씨소프트 #IR #3Q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