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게임
넥슨, ‘바람의나라: 연’ 패키지 판매 수익금 한국문화재재단 기부한국 문화유산 보존 및 전승 활성화에 활용

[테크홀릭] ㈜넥슨(대표이정헌)과 ‘바람의나라: 연’을 공동개발한 ㈜슈퍼캣(대표 김원배)은 목우촌과 함께 판매한 ‘떡쇠네 뚝심패키지’ 수익금 전액을 한국문화재재단에 기부했다고 16일 밝혔다.

넥슨은 지난 9월 판매한 ‘떡쇠네 뚝심패키지’ 추석 선물세트 수익금 전액을 한국문화재재단에 기부했다. 한국문화재재단은 기부금을 한국 문화유산 보존과 전승 활성화에 활용할 예정이다.

슈퍼캣 이태성 디렉터는 “수행자님들과 함께 우리 문화유산을 위한 활동에 힘을 보탤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수행자님들이 게임을 즐기면서 의미 있는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넥슨과 슈퍼캣은 지난 10월 ‘연실네 주막패키지’ 판매 수익금과 ‘100원 기부딜’ 수익금의 2배를 국외에 있는 우리 문화유산 환수와 보존 활동을 하고 있는 문화유산국민신탁에 기부한 바 있다.

#넥슨 #바람의나라연 #떡쇠네뚝심패키지 #수익금 #기부

넥슨과 ‘바람의나라: 연’을 공동개발한 ㈜슈퍼캣은 목우촌과 함께 판매한 ‘떡쇠네 뚝심패키지’ 수익금 전액을 한국문화재재단에 기부했다.(사진=넥슨)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