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한국조선해양, 1160억원 규모 LPG선 2척 수주현대미포조선 건조해 2022년부터 인도

[테크홀릭] 한국조선해양이 액화석유가스(LPG)운반선 2척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싱가포르 소재 선사와 1160억원 규모의 4만㎥급 중형 LPG운반선 2척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공시했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180m, 너비 28.7m, 높이 18.8m로, 현대미포조선(010620) 울산조선소에서 건조돼 2022년 9월부터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동일한 형태의 선박 관련해 추가 발주를 협의하고 있어서 추가 수주도 가능할 수 있다고 한국조선해양은 설명했다.

이들 선박엔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이 탑재돼 스크러버를 장착하지 않아도 강화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 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이번 계약으로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부터 전 세계 발주된 중형 LPG선 14척 가운데 13척 수주를 쓸어담았다. 클락슨리서치는 전 세계 LPG 해상 수송량이 올해 1억400만t에서 내년 1억900만t으로 5%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이중연료 추진기술 등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가스선 분야에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올 연말까지 추가 일감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미포조선은 오는 2022년까지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이 탑재된 LPG운반선 8척을 포함해 LNG 및 메탄올 이중연료 추진선 등 차세대 친환경 선박 20여척을 인도할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 #LPG #운반선 #싱가포르 #수주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LPG운반선.(사진=한국조선해양)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