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전자, 생산라인 자동화 등 혁신활동 펼친 12개 우수 협력사에 포상협력사 주도의 혁신활동 강화 및 상생 성과를 공유하는 문화 정착

[테크홀릭] LG전자가 생산성을 올려 제품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한 우수 협력사를 선발해 포상했다.
 
LG전자는 최근 올해 생산라인 자동화 등 혁신활동을 펼친 12개사를 'LG전자 우수 협력사(Best Supplier Award)'로 선정하고 각각 5천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포상금 총 규모는 6억 원이다.
 
LG전자는 협력사 주도의 혁신활동을 장려하고 상생의 성과를 공유하는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지난해부터 20억 원 규모의 '상생성과나눔' 펀드를 조성해 우수한 성과를 낸 협력사에 포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매년 연말이면 LG전자와 협력회사 대표들은 한 자리에 모여 워크숍을 열고 혁신성과를 공유했지만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행사를 열지 않기로 했다.
 
대신 최근 주요 협력사를 대상으로 레터를 발송해 올 한 해 협력사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는 것은 이어갔다. 레터에는 우수 협력사의 혁신활동 사례와 내년도 추진과제 등이 담겨있다.
 
또 LG전자는 코로나 19 상황에도 부품 공급에 만전을 기해준 협력사를 격려하기 위해 사업장 출입 시 편리하게 체온을 측정할 수 있도록 주요 협력사 100여 곳에 열화상 카메라를 증정했다.
 
LG전자는 협력사의 생산성이 상생의 토대라 보고 지난 2018 년부터 매년 약 60개 협력사를 선정해 제조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생산라인을 자동화하고 생산공정에 디지털 기술을 적용할 수 있게 지원해왔다. 올해는 1 차, 2차 협력사를 포함해 약 100개 협력사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과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협력사가 생산라인을 자동화하면 기존에 비해 생산성이 높아져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면서 생산량을 늘릴 수 있다. 또 생산공정에 디지털 기술을 적용하면 불량을 미리 예측할 수 있어 품질이 높아지고 생산비용을 줄일 수 있다.
 
LG전자 구매 /SCM 경영센터장 이시용 전무는 "협력사의 스마트 팩토리 구축과 디지털 전환으로 부품 경쟁력이 높어졌다"며 "이를 통해 LG전자의 사업 경쟁력이 높아지는 선순환의 파트너십이 견고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LG전자 #생산성 #협력사 #선발 #포상

LG전자가 생산성을 올려 제품경쟁력을 높이는 데 기여한 우수 협력사를 선발해 포상했다.(사진=LG전자)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