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삼성증권-서울대, AI음성합성 기술개발 협력 체결삼성증권, 서울대 휴먼인터페이스 연구실과 함께 1년간 AI음성합성 기술 관련 연구 과제 추진 예정

[테크홀릭] 삼성증권(사장 장석훈)은 서울대 휴먼인터페이스 연구실과 AI음성합성 기술개발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1년간 유지되며, 협력을 통해 도출된 기술을 바탕으로 삼성증권은 향후 고도화된 AI음성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삼성증권이 협약을 맺은 서울대 휴먼인터페이스 연구실은 실제 사람처럼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음성 처리(자연어분석, 음성인식 및 음성합성 등)분야에서 국내 최고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증권과 서울대 휴먼인터페이스 연구실은 금융전문용어 DB를 구축하고, 긴 문장도 정확하게 인식하고 발화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단순 기술 개발을 넘어 증권업에 AI음성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도록 고도화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삼성증권은 일찍이 빅데이터 분석 및 머신러닝 등 AI를 활용한 서비스 개발을 적극 추진해왔다. 

AI기술을 활용한 삼성증권의 대표적인 서비스로는 AI가 투자자의 최근 1년간의 투자패턴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유망종목을 추천해주는 '나만의 AI추천'과 삼성증권 고객 중 수익률 상위 1,000인의 매매 종목을 확인할 수 있는 '고수들의 보유종목' 등이 있으며, 삼성증권 모바일 앱 엠팝(mPOP)에서 제공하고 있다.

사재훈 삼성증권 부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증권업계의 AI음성기술 활용 수준이 한 단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AI기술을 접목한 서비스를 통해 고객 한 분, 한 분이 모두 간편하게 개인화된 서비스를 받아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증권 #서울대 #AI #투자패턴 #빅데이터

삼성증권은 서울대 휴먼인터페이스 연구실과 AI음성합성 기술개발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사진=삼성증권)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