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대우, 업계 최초 해외주식 자산 15조 넘어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는 업계 최초로 해외주식자산이 15조원을 넘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2017년 1월 1조원 돌파 이후 3년 만에 15배 증가한 수준으로, '서학개미'들의 힘으로 올해 들어서만 7조8000억원 증가했다.

미래에셋대우의 해외주식 거래 고객 수는 2016년 약 1만8000명에서 현재는 약 22만명으로 12배 이상 늘었다. 이들은 테슬라, 아마존닷컴, 항서제약, 애플, 마이크로소포트 등을 많이 보유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를 통해 해외주식에 투자하고 있는 고객들의 수익은 3조4000억원을 돌파했다. 이는 미래에셋대우 합병 창업 당시인 2017년 이후 약 4년간 고객이 해외투자를 통해 벌어들인 수익이다.

관리자가 있는 해외주식 투자자들의 수익률은 54%를 기록한 반면, 관리자를 지정하지 않은 고객의 해외주식 투자자들의 수익률은 30%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빈번한 매매를 지양하고 미래에셋대우만의 글로벌 네크워크를 통해 검증한 우량자산을 대상으로 장기투자를 유도한 결과로 해석된다"고 했다.

#미래에셋대우 #해외주식 #서학개미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