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권봉석 LG전자 사장, "LG·마그나 합작사, 전기차 산업에 선도적 솔루션·공급사 될 것”CES 2021 마그나 프레스 인터내셔널 프레스 행사 출연

[테크홀릭] 권봉석 LG전자 최고경영자(CEO) 사장이 11일 온라인으로 개최된 'CES 2021'에서 전기차 파워트레인을 생산하는 합작법인 ‘LG 마그나 e파워트레인’ 설립을 위해 파트너십을 구축한 캐나다의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의 프레스 행사에 출연해 “LG에서는 자동차 산업이 우리 미래 사업 포트폴리오의 핵심 동력원 중 하나"라며 “우리의 목표는 산업계의 선도적 자동차 부품 및 솔루션 공급사 중 한 곳이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권 사장은 "마그나와의 조인트벤처를 통해 우리가 전기차와 커넥티드 자동차 분야에서 목표를 달성하는 데 준비가 잘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LG는 자동차 산업을 미래 비즈니스 포트폴리오의 핵심 중 하나로 보고 있다"면서 "마그나와 합작법인을 통해 전기차 및 커넥티드카 분야에서 세계 최고에 오를 것이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권 사장은 "LG는 이미 모빌리티 분야가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모터, 인버터 등의 분야에 제품을 개발하고 투자를 하고 있다"면서 "LG가 전기 관련 역량을 갖추고 있고 마그나는 자동차 시스템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어 시너지 효과가 결합하면 업계 전체에 혁신을 더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 사장과 함께 프레스 컨퍼런스 영상에 등장한 김진용 VS사업본부장 부사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의 요구사항을 유지하는 것은 굉장히 어렵고 광범위한 투자도 필요로 한다"면서 "LG전자는 마그나와 파트너십을 통해 전기 파워트레인 중심으로 비즈니스를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그나의 스와미 코타기리(Swamy Kotagiri) CEO는 "LG전자와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현실화한다는 비전을 공유하며 합작법인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LG전자와 마그나는 지난해 12월 23일 전기차 파워트레인 분야 합작법인(JV) 설립계획을 발표했다.

LG전자가 물적분할을 통해 분할 신설회사의 지분 100%를 가지며, 마그나가 이 회사의 지분 49%를 인수하는 방식이다. 마그나의 지분 인수금액은 4억5300만달러(약 5016억원)다.

#LG전자 #전기차 #부품 #마그나 #CES

11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개막한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1’에서 캐나다의 자동차 부품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의 프레스 행사에 출연한 스와미 코타기리마그나 마그나 최고경영책임자(왼)와 권봉석 LG전자 사장(오)의 모습.(사진=LG전자)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