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이재용 선처해 달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법원에 '탄원서' 제출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고 사흘 앞둔 15일 서울고법에 선처 호소

[테크홀릭] 대한상의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5일 서울고등법원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탄원서 내용이 구체적으로 공개되지 않았으나 오는 18일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선고를 앞둔 이 부회장이 경제계에서 차지하는 중요도와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역할론 등을 감안해 재판부에 선처를 바라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법원에 따르면 이 부회장 선고 공판을 앞두고 이날에만 수십건의 탄원서가 제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7일에는 안건준 벤처기업협회장이 재판부에 이 부회장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내기도 했다.

안 회장은 지난 13일 온라인 '벤처업계 신년 현안 및 정책방향' 공개 행사에서 "온전한 한국형 혁신벤처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선 삼성의 오너인 이 부회장의 확고한 의지와 신속한 결단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부회장에게 과거 악습의 고리를 끊고 우리 경제의 위기 돌파와 재도약에 기여할 기회가 주어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재용 #파기환송심 #국정농단 #박용만 #대한상의 #탄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사진=대한상의)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