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쿠팡, 물류센터 업무 환경 왜곡 주장에 '추가고용·자동화설비투자' 등 근거 제시2020년만 전국 물류센터 인력 1만2484명 78% 늘려-5천억 원 자동화 설비 및 기술 투자로 근로 환경 개선

[테크홀릭] 쿠팡이 최근 동탄물류센터에서 근무하던 노동자가 살인적 노동강도 떄문에 숨졌다는 주장에 대해 대규모 추가고용·자동화설비투자로 타사 대비 업무강도가 높지 않다는 근거를 제시하며 정면 반박에 나섰다.

쿠팡은 20일 자사 뉴스룸을 통해 대규모 추가 고용, 기술 및 자동화 설비 투자, 국내 물류센터 물류업무 종사자 100% 직고용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근무 환경을 만들어 가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노동자 사망 사건으로 인해 물류센터 업무 환경에 대한 왜곡된 주장이 불거지자 오해를 풀고자 나선 것이다.

먼저 물류센터의 살인적인 노동 강도로 인해 노동자가 사망했다는 주장에 대해 "쿠팡 물류센터는 지난해 1월부터 12월까지 1만 2484명의 물류센터 인력을 추가 고용해 연간 78%의 인력을 늘렸다"며 "2020년 12월말 기준 2만 8451명이 근무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자료=쿠팡)

물류센터 인력의 증가는 개개인 노동자들의 업무 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것으로 의당 살인적인 노동 강도라는 주장에는 배치되는 사항이다.  

아울러 쿠팡은 물류센터 노동자들의 근무 강도를 낮출 수 있었던 또 다른 비결로 '자동화 설비 및 기술 투자'를 내세웠다. 쿠팡은 실제 지난해에만 자동 포장 시스템과 자동 문류기 도입, 컨베이어 벨트 증설 및 AI를활용한 작업 동선 최적화 등 기술 투자에만 무려 5천 억원을 투입한 바 있다.

또 일각의 UPH가 상시직 채용 및 평가 기준이 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쿠팡은 파견이나 외주 위주로 운영하는 것이 아닌 직고용을 통해 동종 업계에서 가장 우수한 근로환경을 제공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쿠팡은 모든 단기직 직원에게 월 3회이상 상시직 입사를 제안해 지원자 중 약 80%가 상시직으로 합격되고 있으며, UPH는 채용 기준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쿠팡의 경우 하청 업체에 일을 맡기는 다른 물류센터와는 달리 자사의 전국 물류센터 내 물류업무 종사자들을 100% 직고용하고 있다. 때문에 업계에서는 쿠팡의 직고용과 복지혜택이 물류 산업 근로환경의 새로운 기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실제 쿠팡은 4대보험을 제공하고, 주5일 52시간 근무, 주휴수당 및 퇴직금 지급, 통근버스 무상제공, 식사 무상 제공 등 각종 복리후생도 탄탄하다.  

쿠팡 관계자는 일련의 사건에 대해 "자사는 노동자 사망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가지고 있으며 고인과 유가족에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면서도 "다만 이러한 사건을 이용해 쿠팡을 거짓 주장과 모함으로 폄훼하려는 부분에 대해서는 단호한 대응을 하는 것이 쿠팡을 아끼고 이용하는 고객들과 묵묵히 현장에서 자신의 소임을 다하는 직원들의 명예를 위하는 일이라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쿠팡은 이와 함께 흔들리지 않고 고객만을 바라보면서 고객들이 “쿠팡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라고 말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쿠팡 #물류센터 #근무환경 #자동화시스템 #직고용 #상시직

쿠팡 물류센터와 타사 물류센터 비교(자료=쿠팡)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