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삼성전자, 갤럭시S21 오늘부터 개통 시작-최대 50만원 공시지원금이통 3사, 사전예약자 대상 개통 시작

[테크홀릭] 삼성전자 신형 스마트폰 갤럭시S21이 7일간의 사전예약을 마치고 사전예약자들을 대상으로 22일 개통을 시작한다.

이동통신 3사는 전작 갤럭시S20 사전예약 때와 비교해 2배 이상인 최대 50만원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요금제에서 공시지원금보다 통신요금을 선택약정 할인받는 것이 유리하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갤럭시S21의 공시지원금을 최대 50만원으로 책정했다.

사전예약 시작일인 지난 15일 LG유플러스가 요금제별 26만8000~50만원의 지원금을 예고하자, 당초 이보다 낮은 수준의 지원금을 책정했던 KT, SK텔레콤도 며칠 내 상향조정에 들어갔다.

KT는 요금제별로 26만2천∼50만원을, SK텔레콤은 27만∼50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정했다. 기존 예고 공시지원금은 KT가 10만∼24만원, SK텔레콤이 8만7천∼17만원이었다.

소비자가 통신사를 통해 제품을 사면 공시지원금과 선택약정 할인 중 하나를 골라 가입할 수 있다. 공시지원금을 선택하면 스마트폰 가격에서 요금제별로 정해진 금액을 깎아주고, 선택약정 할인을 선택하면 매달 요금의 25%를 할인받는다.

이통사별 요금제와 공시지원금에 따라 다르지만, 5G 요금제 자체가 비싸 선택약정 할인을 선택하는 것이 대부분 유리하다.

예를 들어 LG유플러스의 8만5천원짜리 요금제에 가입하면서 출고가 99만9천900원인 갤럭시S21을 구매한다고 하면 공시지원금 50만원, 추가지원금(공시지원금의 최대 15%)을 받아 57만5천원의 할인을 받는다. 실구매가가 42만4천원이 된다.

공시지원금 대신 선택약정 할인을 받으면 매달 요금의 25%씩 24개월간 할인받는 금액이 51만원으로, 공시지원금을 받아봐야 6만5천원 더 저렴해진다.

LG유플러스의 경우 9만5천원 이하 요금제에 가입하면 공시지원금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고 9만5천원 이상 요금제에서는 선택약정 할인을 받는 것이 더 유리하다. 다만, 이 경우에도 추가지원금을 최대로 받는다는 전제가 충족돼야 한다.

SK텔레콤과 KT는 전 구간에서 선택약정을 하는 게 유리하다.

통신비 절약을 원하는 소비자라면 제조사나 유통사에서 자급제폰을 구매하고 알뜰폰 요금제로 가입할 수도 있다.

자급제폰을 구매하면 특정 요금제나 부가서비스를 의무적으로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특히 5G 요금제에 필수적으로 가입해야 하는 이통사 판매 모델과 달리 5G폰을 LTE 요금제로 사용할 수도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S21 사전 예약에서 자급제폰이 차지하는 비율이 작년 갤럭시S20 당시보다 3배가량 늘었다.

#삼성전자 #갤럭시S21 #사전예약 #개통 #공시지원금

삼성 ‘갤럭시 S21’ 제품 이미지(사진=삼성전자)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