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한미약품, 3년 연속 원외처방액 1위6년 누적 실적도 업계 1위-이상지질혈증 약 '로수젯' 2위 등극

[테크홀릭] 한미약품이 국내 원외처방 시장에서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한미약품은 지난해 주요 개량신약의 고른 성장에 힘입어 총 6665억원의 원외처방 매출(UBIST)을 달성해 국내 제약업계 1위를 차지했다고 22일 밝혔다.

2018년 국내 원외처방 1위를 차지한 이래 작년까지 3년 연속이다.

한미약품은 지난 2000년 국내 최초 개량신약 ‘아모디핀’, 2009년 국내 최초 복합제 ‘아모잘탄’으로 개량신약의 가능성을 제시했다.

지난해는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로수젯’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2019년 원외처방 810억원을 기록하며 한국에서 처방되는 전체 의약품 중 9위를 차지했던 로수젯은 2020년 22.3% 성장한 991억원을 기록했다. 원외처방액 2위로 뛰어올랐다.

아모잘탄은 출시 이후 현재까지 7500억원대 누적 매출을 달성했다.

지난해 처방액 100억원 이상을 달성한 한미약품의 제품은 로수젯, 아모잘탄, 에소메졸, 아모잘탄플러스, 아모디핀, 한미탐스, 낙소졸, 로벨리토, 히알루미니, 카니틸, 라본디, 피도글 등 12개 품목이다.

한미약품은 최근 6년간 기록을 합쳐도 가장 많은 원외처방액 성과를 냈다. 2015~2020년 6년간 총 3조3160억원의 처방액을 달성했다.

우종수 대표는 “독보적 제제기술과 확실한 근거를 기반으로 하는 마케팅 활동이 이뤄낸 성과”라며 “매년 외국 수입약들의 국내시장 잠식 비중이 늘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독자 제제기술을 토대로 한국 제약산업의 자존심을 지키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미약품 #원외처방 #처방 #국내시장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