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KB증권, 온라인 고객자산 21조 돌파

[테크홀릭] KB증권은 온라인 고객 자산이 21조원을 넘었다고 1일 밝혔다.

KB증권은 최근 소매부문 총자산 100조 센츄리 클럽(Century Club)에 가입한데 이어 온라인 자산마저 반 년 만에 2배 성장을 이뤄냈다.

이 같은 퀀텀점프를 이뤄낸 비결의 중심에는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 '프라임(Prime)센터'가 있다. 프라임센터는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해 소액투자자 및 온라인 고객들도 언제든지 금융전문가를 통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어서 출시한 프리미엄 자산관리 서비스 '프라임 클럽(Prime Club) 서비스'는 소액의 구독료(월 1만원) 지불만으로 다양한 컨텐츠와 최신 투자정보에서 프라임PB의 컨설팅까지 제공하며 출시 9개월 만에 총 구독자 수가 12만명(지난달 21일 기준)을 돌파했다.

올해부터 KB증권은 이러한 컨텐츠 구성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프라임방송'에 외부전문가를 정기적으로 초빙해 투자 관점의 다양성을 높일 계획이다. 또 '슈퍼개미 프로젝트' 방송을 확대해 초보 투자자가 험난한 주식시장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 또한 전문가의 방송을 보면서 주식매매도 할 수 있는 멀티 태스킹 모드까지 도입할 예정이다.

하우성 M-able Land Tribe장은 "비대면 언택트 시대를 맞이해 KB증권은 온라인 고객도 만족할만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투자 지형의 변화를 미리 읽고 프라임센터, 핀테크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 자산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B증권 #센츄리 클럽 #온라인자산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