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우리금융, 예금보험공사와 설맞이 취약계층 지원우리은행과 예보 임직원들이 전국 취약계층에 우리행복상자 2000개 전달

[테크홀릭]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2일 예금보험공사(사장 위성백), 한국사회복지관협회(협회장 남국희)와 함께 서울시 중구 중림동 소재 중림종합사회복지관을 방문해 ‘우리행복상자’ 전달식을 가졌다.

‘우리행복상자’는 설을 맞아 지역사회 취약계층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쌀, 떡국떡, 누룽지, 한과 등 11가지 식료품 및 간편식으로 구성된다.

특히, 이번 ‘우리행복상자’는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사회적 기업 및 (사)한국농공상융합형 중소기업연합회에서 추천한 중소기업에서 생산된 물품으로 구성돼 지역사회 취약계층 지원 뿐만아니라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기업의 코로나19 극복에도 힘을 보탰다.

우리은행 영업본부 및 예금보험공사 소속 임직원들은 2,000개의 ‘우리행복상자’를 설 명절 전까지 한국사회복지관협회 산하의 전국 종합사회복지관을 통해 취약계층에 전달할 예정이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이번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 취약계층 이웃들이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우리금융그룹은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과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통해 ESG경영을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드신 분들께 작게나마 따듯한 온기가 전해졌으면 좋겠다”며, “항상 주변을 살피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그룹은 지난해 12월 전국 아동복지기관 취약계층 아동에게 성탄절 선물로 꿈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 소상공인 대상 생활자금 및 홍보, 마케팅 활동을 지원하는‘우리동네 선(善)한가게’사업을 전개하는등 다양한 ESG경영 활동으로 금융의 사회적 책임 이행에 앞장서고 있다.

#우리금융 #예금보호공사 #취약계층 #지원 #우리행복상자

우리금융그룹은 2일 서울시 중구 중림동 소재 중림종합사회복지관에서 예금보험공사, 한국사회복지관협회와 함께 ‘우리행복상자’ 전달식을 가졌다. 손태승(오른쪽)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위성백(왼쪽) 예금보험공사 사장, 남국희(가운데) 한국사회복지관협회 협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금융)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