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구자열 LS 회장, 무역협회장 취임 "우리 무역의 글로벌 역량 집중""코로나19 극복-유망 신산업·신흥 성장시장에 집중"

[테크홀릭]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24일 한국무역협회 제31대 회장으로 취임했다.

무역협회는 이날 2021년 정기총회를 열고 구 회장을 제31대 회장으로 선출했다. 협회는 지난 19일 회장단 회의를 열고 구 회장을 신임 협회장으로 만장일치 추대했다.

무역협회는 그동안 관료 출신 인사가 협회장을 맡았지만 구 회장의 취임으로 지난 2006년 이후 15년 만에 기업인이 수장을 맡게 됐다. 구 회장의 만장일치 추대는 코로나19 사태로 수출기업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기업인이 적임이라는 의견이 반영된 결과다. 재계에서는 구 회장이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할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24일 한국무역협회 제31대 회장으로 취임했다.(사진=한국무역협회)

구 회장은 "글로벌 경쟁력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나 제도는 적극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취임 일성을 밝혔다.

구 회장은 취임사에서 "무역협회 회장으로서 무역업계와 한국경제의 발전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항상 고민하고 경청하겠다"며 "현장의 목소리에 낮은 자세로 귀 기울여 한국 무역의 발전에 장애가 되는 이슈에 대해서는 업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에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구 회장은 무역협회의 역할과 기능으로 Δ회원사의 디지털 전환 지원 및 네트워크 확대 Δ선택과 집중을 통한 핵심 사업의 가시적인 성과 Δ코로나19 극복과 글로벌 진출 확대에 역량 집중을 내세웠다.

구 회장은 "코로나19는 특히 기업에게 더욱 큰 위협으로 다가오고 있다. 미·중 갈등과 보호무역주의가 지속되는 가운데 세계 경제는 침체되고 교역은 위축됐고, 불확실성이 증폭되며 기업 활동을 짓누르고 있다"며 "비대면의 일상화와 급속한 디지털 전환, 친환경·저탄소 경제로의 패러다임 변화 등 비즈니스 전반에 걸쳐 대변혁의 시기를 맞이했다"고 말했다.

이어 "평생을 기업 현장에서 보낸 경험을 바탕으로 7만여 회원사가 당면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 우리 무역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디지털 시대에 맞는 새로운 지원책과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무역업계의 테스트베드가 돼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겠다. 또 회원사 의견 수렴을 위한 채널과 기업 상호간 네트워크를 분야별, 계층별, 지역별 등으로 폭넓게 확대하겠다"며 "더 많은 비즈니스 기회를 접할 수 있도록 활동 폭을 넓히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제 패러다임 변화에 발맞춰 협회의 사업도 유망 신산업과 신흥 성장시장을 중심으로 바뀌어야 한다. 협회가 오랜 기간 축적해온 해외 네트워크를 여기에 집중하겠다"며 "민간 경제통상 협력, 해외 신시장 개척, 기업의 해외진출 지원 등은 선택과 집중을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 회장은 "수출 역량과 노하우가 부족한 중소·중견기업의 비대면, 언택트 해외마케팅 지원에 역량을 집중하겠다.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기업 규모별로 맞춤형 해외시장 정보를 확대하여 제공하겠다"며 "또 대면과 비대면 마케팅을 결합해 코로나 위기에 기업의 해외마케팅 비용은 낮추고 성과는 한층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기술과 아이디어를 갖춘 스타트업이 글로벌 대기업과 협력하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도록 지원하겠다"며 "국민경제 발전을 위해 정부 및 유관단체와 적극 협력해 사회적 요구와 책임을 더욱 충실하게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정기총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무역협회장이라는 자리를 맡아서 우리나라 무역보국을 위해 열심히 일을 해야될 것 같다"며 "15년 만에 민간기업에서 (회장이) 된 것 같은데 더 멋있게 할 수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앞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밝혔다.

#구자열 #LS그룹 #무역협회 #신임회장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