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차 '아이오닉 5', 사전예약 첫날 2만3천 대 계약-최다판매 신기록국내 자동차 사전계약 첫날 역대 최다 기록

[테크홀릭] 현대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가 국내 완성차 모델 가운데 가장 높은 사전 계약 대수를 기록했다.

현대자동차는 전국 영업점을 통해 25일부터 사전 계약에 들어간 아이오닉 5의 첫날 계약 대수가 2만3760대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019년 11월 출시한 6세대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 보유하고 있던 현대차 역대 최다 첫날 사전계약 대수 1만7294대를 무려 6466대 초과 달성한 수치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5가 하루 만에 고객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던 것은 혁신적인 디자인과 첨단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하기 때문"이라며 "현대차 최초의 전용 전기차에 대한 고객들의 요구와 기대감에 부응했다"고 말했다.

실제 아이오닉 5는 독창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을 비롯해 우수한 기술들로 호평을 받고 있다.

미국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Motortrend)는 "렌더링 이미지나 콘셉트카 이미지가 아니므로 화면 밝기를 조절할 필요가 없다"며 "미래적인 이미지를 갖췄지만 여러분이 만나게 될 현대차의 새로운 모델이며, 현대차 디자인의 새로운 시대를 열 것"이라고 평가했다.

영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카(Autocar)도 "기존 현대차에서는 전혀 볼 수 없었던 전조등과 후미등에 적용된 파라메트릭 픽셀이 이색적"이라며 "깔끔한 직선 라인이 매력적"이라고 소개했다.

미국 온라인 자동차 매체 모터1(Motor1)은 "대형 SUV인 팰리세이드보다 긴 휠베이스가 인상적"이라며 "앞좌석이 최적의 각도로 젖혀져 탑승자에게 무중력 느낌을 주고 실내 터치 포인트의 상당수가 페트병을 비롯한 재활용 소재로 만들어진 부분이 색다르다"고 실내 공간에 대해 평했다.

글로벌 고객들도 아이오닉 5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기대감을 보였다.

유럽 고객은 "400/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과 V2L 기능이 제일 기대되고 경험해 보고 싶다"고 말했고, 미국 고객은 "3m의 긴 휠 베이스가 믿기지 않으며 차 안을 정말 다양한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아이오닉 5의 국내 사전 계약은 롱레인지 모델 2개 트림으로 진행하며, 가격은 기본 트림(익스클루시브)이 5200만~5250만원, 고급 트림(프레스티지)이 5700만~ 5750만원이다.

전기차에 적용되고 있는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원)과 구매보조금(1200만원, 서울시 기준)을 적용하면 롱레인지 기본 트림은 3000만원대 후반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다.

사전 계약을 한 고객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500명에게 커스터마이징 품목인 실내 V2L을 무료로 장착해주는 혜택도 제공한다.

#현대차 #전용전기차 #아이오닉5 #사전계약

현대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가 국내 완성차 모델 가운데 가장 높은 사전 계약 대수를 기록했다.(사진=현대차)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