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대우-롯데카드, 투자자산·카드이용 데이터 융합 협약

[테크홀릭] 미래에셋대우와 롯데카드는 전날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데이터 융합 비즈니스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미래에셋대우의 금융투자 데이터와 롯데카드의 소비 데이터가 결합된 고객의 소비패턴 트렌드 공동 연구를 목표로 체결됐다.

미래에셋대우는 고객의 투자자산과 거래내역 데이터가 주요 결합 대상이며, 롯데카드에서는 고객의 업종별 카드 이용 실적을 토대로 결합할 예정이다. 두 회사는 가명 처리된 고객 데이터를 데이터전문기관(신용정보원)을 통해 결합 후 통계와 산업적 연구 목적으로 사용하게 된다.

안전하게 처리된 가명정보를 바탕으로 미래에셋대우는 결합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의 투자와 소비 행태에 맞는 맞춤형 추천이 가능해지고, 분석을 통해 얻은 인사이트를 토대로 금융소비자 친화적인 다양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진다.

김남영 미래에셋대우 디지털금융부문대표는 "자산가나 주린이, MZ세대 등 다양한 고객층 별로 투자와 소비가 융합된 콘텐츠를 추천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면서 "8월부터 시작될 마이데이터 사업의 통합 자산관리 서비스에서 소비와 관련된 분석 결과도 제안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 회사는 빅데이터 분석과 모델 개발을 공동 수행하고 주요 연구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또 앞으로 새로운 연구 주제를 발굴하고 공동 마케팅을 함께 하는 등 지속적인 협업 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미래에셋대우 #롯데카드 #투자자산 #카드이용 #데이터융합

(왼쪽부터) 롯데카드 디지털본부 한정욱 본부장, 미래에셋대우 디지털금융부문 김남영 대표(사진=미래에셋대우)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