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반도체 부진 속 1분기 영업익 9.3조-스마트폰·가전이 주역 견인고가 TV·가전 선전-2분기도 호실적 예상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시장의 예상을 깨고 영업이익이 9조원을 넘어서는 호실적을 기록하면서 좋은 출발을 알렸다.

삼성전자는 7일 올해 1분기 매출 65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48%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잠정 영업이익은 9조3000억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44.19% 증가했다.

이는 작년 동기(매출 약 52조4천억원, 영업이익 6조2천300억원) 대비 매출은 17.48%, 영업이익은 44.19% 증가한 것이다.

매출의 경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던 지난해 3분기(66조9천600억원)에 버금가는 수준이며 영업이익은 8조9천억원으로 예상됐던 시장의 전망치(컨센서스)를 크게 웃도는 호실적이다.

지난해 4분기 실적(매출 61조5천500억원, 영업이익 9조500억원)도 넘어섰다.

삼성전자가 이날 부문별 실적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업계 전문가들은 반도체 수익이 기대에 못 미쳤지만 스마트폰(모바일)과 프리미엄 TV·가전 등 완성품들이 시장에서 선전한 결과로 보고 올해 연간 실적 향상에 대한 기대감도 높다고 내다봤다.

특히 3월에서 1월로 출시 시기를 앞당긴 플래그십 모델 갤럭시 S21과 보급형 갤럭시 A시리즈 판매가 호조를 보인 영향으로 1분기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모바일(IM) 부문의 예상 영업이익이 4조3천억원 안팎으로 분기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 S21은 출시 57일 만인 지난달 26일 기준으로 판매량이 100만대를 돌파했다. 2019년 출시된 갤럭시 S10에 비해서는 열흘 정도 느리지만 작년 S20에 비해서는 한 달가량 빠른 기록이다.

TV를 포함한 소비자 가전 부문도 코로나19의 '집콕' 수요 덕분에 작년 말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연초 네오(Neo) QLED 등 고가의 신제품 출시로 기존 프리미엄 QLED TV와 LCD TV의 프로모션을 강화하면서 판매 증대로 이어졌다.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가 신혼부부 등 젊은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고, 최근 해외 판매를 본격화한 것도 실적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

이에 비해 반도체의 1분기 영업이익은 3조5천억∼3조6천억원 정도로 예상돼, 지난해 1분기(4조1천200억원)는 물론 환율(원화 강세) 영향이 컸던 작년 4분기(3조8천500억원)에도 못미친 것으로 전망됐다. 차량용 중심이긴 하지만 글로벌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가 삼성전자에는 그다지 호재로 작용하지 못한 셈이다.

업계는 오스틴 파운드리 공장의 재가동이 한 달 이상 지연되면서 매출 기준으로 3천억원 안팎의 손실이 발생했고, 이로 인해 영업이익 감소에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한다.

하지만 전문가들의 예상은 D램 가격 상승이 2분기부터 본격 반영되고 낸드플래시도 상승세로 전환하면서 2분기에는 반도체가 실적 개선을 견인해 2분기에는 1분기와 반대로 반도체 중심의 실적 개선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전자 #IR #1Q #어닝서프라이즈

이승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