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신한카드, 아동급식카드 사업 부산까지 확대

[테크홀릭] 신한카드는 부산광역시와 부산시 산하 16개 자치구의 만 18세 미만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아동급식카드 전담 사업자'에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아동급식카드는 어려운 경제 사정으로 결식 우려가 있다고 판단되는 만 18세 미만 아동에게 부산시·구·군이 예산을 부담해 음식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신한카드는 아동급식카드 대상 아동에게 충전형 기프트 카드를 제공해 오는 7월 1일부터 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 카드는 IC칩을 기반으로 제작돼 결제 오류 등 이용자 불편을 최소화했다. 사용 가맹점 역시 기존 3600여 가맹점에서 신한카드의 부산지역 내 요식업 가맹점 총 4만9000여 점으로 확대해 이용 편의성도 제고했다.

신한카드는 2019년부터 서울시 및 25개 자치구 만 18세 미만 아동 약 2만여명에게 아동급식카드를 제공하는 서울특별시 아동급식카드 사업도 진행 중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빅데이터 역량을 연계해 아동급식카드 사용에 대한 지역별·상세 업종을 분석함으로써 영양 불균형이 우려되는 아동 등 이상 사용 패턴을 발굴하고 관리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한카드 #아동급식카드 #부산 #전담_사업자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