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보험
미래에셋생명, 전환우선주(CPS) 3천억원 전량 자기주식 취득고비용 자본구조 해소를 통한 경영 효율화 추진

[테크홀릭] 미래에셋생명은 9일 이사회에서 전환우선주(CPS) 액면 3천억원 전량을 자기주식으로 취득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환우선주(CPS)의 자기주식 취득은 자본구조 정상화 및 고비용 구조 해소를 위한 조치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2011년 재무구조 안정화를 위해 4천억원의 외부 자금을 조달한 바 있다.  그 중 상환전환 우선주(RCPS) 1천억원은 2016년 상환하였으며 현재 3천억원의 전환우선주(CPS)가 남아있다.

전환우선주(CPS)는 의결권은 없으나 보통주에 우선하여 현금배당을받을 수 있으며 필요시 보통주로도 전환이 가능한 옵션이 있는 주식이다. 2011년 미래에셋생명의 전환우선주(CPS) 발행조건은 세후 5%의 우선배당으로 당시 국고채 10년물 금리가 4%내외인 점을 감안하면 높은 수준의 자본비용이 아니었다. 그러나 현재 국고채 10년물 금리가 2% 수준임을 감안하면 상당한 고비용 자본이다.

전환우선주(CPS)에 지급되는 5%의 고정배당금은 매년 150억으로 3~4% 수준의 배당금을 지급하고 있는 보통주와 비교하면 주가 5,000원 기준 약 30~60억원의 추가 비용을 지급하고 있는 셈이다.

또한, 전환우선주(CPS)의 우선배당률 5%를 세전기준으로 환산하면 6.7%의 비용이 발생하게 된다. 최근 미래에셋생명이 발행한 후순위채권 금리가 3.9%인 점을 고려하면 연간 약 84억원의 비용을 절감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

김은섭 미래에셋생명 경영서비스부문대표는 “최근 보험업권 최초로 제판분리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미래에셋생명은 금번 자기주식 취득을 통해 고비용 자본구조까지 해소하면서 지속적인 성장과 혁신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밝혔다.

#미래에셋생명 #전환우선주 #CPS #자기주식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