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하나은행, "라임펀드 배상" 결정 "전적으로 수용"사모펀드 배상위원회 빠르게 설치-신뢰 회복에 최선

[테크홀릭] 하나은행이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판매와 관련한 금융감독원 금융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의 지난 13일 하나은행이 판매한 라임 펀드의 투자 손실과 관련해 배상 비율을 65%로 결정한 배상 조정안을 수용하겠다고 15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분조위에서 권고한 라임 국내펀드 배상 비율을 전적으로 수용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분조위에서 상정된 ‘라임 NEW 플루토’ 피해사례 1건에 대해 해당 손님이 분조위 배상 비율에 동의할 경우 즉각 배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라고 했다.

또 “사모펀드 배상위원회를 빠르게 설치해 분조위의 배상기준(안)과 투자자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속하고 적극적인 배상 절차를 진행함으로써 공정하고 합리적인 배상이 이뤄질 수 있게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하나은행은 “라임 국내펀드 손실 손님들께 진정한 사과와 더불어 투자자 손실 최소화 노력을 통한 신뢰 회복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분조위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일반투자자 A씨에게 투자자 투자성향 분석 없이 고위험 상품 펀드를 비대면으로 판매했다. 판매인은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2등급 고위험 상품인 라임 펀드에 대해 사모사채, 구조화채권 등의 확정금리성딜에 주로 투자하며 투자 기간 1년 정도의 안전한 상품이라고만 설명하고 모펀드 투자 가능성에 대한 설명은 누락했다. 또 신청인이 해당 상품의 투자를 결정한 후 투자자 정보 확인서를 ‘기존 정보와 동일’하다고 임의대로 작성했다.

분조위는 하나은행이 판매한 라임 NEW 플루토의 나머지 투자 피해자에 대해선 이번 분조위의 배상 기준에 따라 40~80%(법인은 30~80%)의 배상 비율로 자율조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하나은행이 판매한 라임 NEW 플루토 펀드의 미상환 잔액은 328억원(계좌수 167좌)이다.

#하나은행 #라임펀드 #배상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