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쿠팡, 유통사 장애인 고용저조 속 장애인 고용 노력 돋보여장애인 일자리 전담부서 만들고 장애인 고용률 끌어올려 업계 귀감

[테크홀릭] 최근 국내 공룡 유통업계들이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채우는 대신 부담금을 납부한 것이 알려져 고객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2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소영의원은 장애인고용공단과 함께 18개의 주요 유통사의 장애인고용부담금 현황을 조사한 결과 발표에 따르면 대부분의 유통사가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채우지 못해 부담금을 납부했기 때문이다.

‘장애인 고용 촉진 및 직업재활법’에 의하면 상시 50인 이상 근로자를 고용하는 사업주는 상시근로자 인원의 3.1%를 장애인으로 고용해야 한다. 특히 100인 이상 고용 사업주가 이를 준수하지 않으면 부담금을 내야 한다.

이런 가운데 쿠팡의 장애인 고용 노력이 돋보이고 있다. 쿠팡은 장애인 고용 전담부서를 만들며 적극적으로 채용에 앞장서고 있는 것이다.
 
쿠팡은 지난해 장애인 채용을 위한 일자리 전담부서 ‘포용경영팀’을 출범하기도 했다. 취약계층 채용 전담부서를 운영하는 기업은 이커머스 업계에서 쿠팡이 유일하다.

일반적으로 장애인 직원들이 단순 업무를 주로 맡으며 회사 내부에서 성장의 기회가 제한적인 것에 반해, 쿠팡의 장애인 직원들은 다양한 직무를 경험하며 도전할 수 있다. 장애인 근로자들은 쿠팡친구는 물론 출퇴근셔틀운행, 프레시백 수선업무, 쿠팡친구 채용업무, 디자이너, 배송모니터링, 번역, 쿠팡이츠 페이지검수, 가격비교, 교육행정 업무 등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쿠팡의 이러한 장애인 지원 활동을 최근까지도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 쿠팡은 지난 6월 만 60세 이상 고령 근로자 채용으로 받은 국가 지원금을 착한셔틀 사업에 기부했다. 더불어 착한셔틀을 통해 쿠팡 소속 장애인 근로자의 이동도 지원하고 있다.
 
쿠팡 뿐만 아니라 쿠팡의 자회사인 쿠팡풀필먼트서비스는 지난해 고용노동부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개최한 ’2020 장애인 고용촉진대회’에서 고용부장관 표창을 받기도 했다.
 
실제 이번 주요 유통사의 장애인고용부담금 현황 조사에서 쿠팡은 장애인 고용률 2.12%로 나타났지만, 최근 쿠팡이 상시근로자 채용을 늘리면서 상대적으로 장애인 고용률이 줄어든 것처럼 보였을 뿐 실제 장애인 고용 수는 증가 한 것으로 보여진다.

이번 조사에 나타난 유통업계에서 장애인 고용률이 현저히 낮은 기업은 티몬으로 장애인 고용률 0%였으며 그 뒤를 이어 인터파크가 장애인 고용률 0.32%를 기록했다. 최근 인수전으로 몸값을 실감케 했던 이베이코리아 역시 장애인 고용률이 0.45%로 저조해 체면을 구겼다.
 
이들을 이어 이마트에브리데이가 1.7%, 홈플러스가 1.9%, 한화갤러리아가 1.91 등으로 저조한 장애인 고용률을 기록했다. 오프라인 유통업계 역시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지키기 어려운 현실을 보여준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치열한 경쟁을 벌이며 날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국내 이커머스 업계가 정작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등한시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최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의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장애인 고용과 취약계층 지원 등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쿠팡 #장애인_고용 #사회적책임 #쿠팡_포용경영팀 #이커머스 #유통업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