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보험
한화생명, 상반기 순익 2508억-전년비 42.7% 증가금리·주가지수 상승 등으로 이차익 대폭 개선

[테크홀릭] 한화생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영업환경 악화에도 금리상승과 주가지수 상승으로 인한 이차익(이자율차 역마진)이 개선됐고, 보장성 상품 중심 영업전략이 성과를 거둔 영향으로 올해 상반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2.7% 늘어난 2508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다만 2분기 기준 순이익은 566억원을 기록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55.75% 감소했다. 지난해 2분기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위험손해율이 대폭 개선되고, 변액보증준비금 환입이 늘어난 데 따른 역기저 효과과 반영된 것이다.

상반기 수입보험료는 저수익성 저축보험 물량 축소로 전년 동기 대비 10.7% 감소한 6조3761억원을 기록했다. 일반 보장성보험의 연납화보험료(APE)는 222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5% 성장했다.

특히, 지난 4월 제판분리를 통해 출범한 한화생명금융서비스는 출범 후 월납초회보험료 190억원을 달성하며 전 분기 대비 27% 상승했다.

지급여력비율(RBC)은 국채금리 상승으로 인한 매도가능 증권 평가익 감소 등으로 1분기 대비 1.9%포인트(p) 감소한 203.1%를 기록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대내외 변동성 확대와 저출산, 저금리 등으로 생명보험사에 비우호적 경영환경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한화생명금융서비스의 성공적인 연착륙을 통해 채널 경쟁력을 확보하고 보장성 상품 매출 확대로 신계약을 성장을 지속적으로 추구하겠다” 고 말했다.

#한화생명 #IR #2Q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