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삼성전자, 12일 창사 첫 노조와 단체협약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노동조합과 단체협약을 체결한다.

삼성전자와 노조 공동교섭단은 최근 단체협약 교섭안에 대해 최종 합의를 하고 오는 12일 단협 체결식을 갖기로 했다고 삼성전자 노사는 밝혔다. 체결식 장소는 경기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캠퍼스가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는 "교섭안에 대해 노사간에 최종합의가 이뤄졌고, 체결식이 남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 상견례를 시작으로 30여차례의 교섭을 벌여 지난달 30일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노조는 지난달 말 조합원 투표를 실시 96%의 찬성으로 합의안을 가결시켰다.

단협은 사용자와 노조가 근로조건과 근로자의 경제적·사회적 지위에 관하여 합의한 협약으로, 노동조합법에 따라 취업규칙, 개별 근로계약보다 우선하는 강제력을 갖는다. 삼성전자의 단협은 노조 사무실 보장, 노조 상근자 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 제도 등 노조 활동 보장 내용과 산업재해 처리 절차, 인사 제도 개선 등 95개 조항으로 구성됐다.

삼성전자 노사는 이전에도 단체교섭을 진행한 적이 있으나, 단체협약 체결에 이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조 측은 이번 단체협약 체결을 바탕으로 조만간 2021년도 임금협상에도 돌입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노사는 과거에도 단체교섭을 진행한 적이 있지만 협약 체결에 이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조는 이번 단협 체결을 바탕으로 다음달께 임금협상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노조 #단체협약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