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CJ대한통운-관세청-코트라, 수출 마케팅·물류 지원 협력국내 중소·중견기업의 전자상거래 수출을 돕기 위해

[테크홀릭] CJ대한통운이 코트라(KOTRA), 관세청과 협력해 국내 기업들의 수출 지원에 나선다.

코트라는 서울 서초구 본사에서 CJ대한통운, 관세청과 코트라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각 기관·기업의 전문성을 활용해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전자상거래 수출을 돕기 위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최근 세계적으로 비대면 소비가 확산되면서 전자상거래를 통한 수출이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지만 복잡한 전자상거래 수출신고 절차와 물류비 급등에 따른 수출 비용 증가로 인해 수출을 주저하는 기업들도 있다는 게 코트라의 설명이다.

이 같은 국내기업들의 어려움을 감안해 코트라는 앞으로 연간 유망 중소기업 5000여곳을 발굴하고 127개 해외무역관을 통해 수출 마케팅·물류 서비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관세청은 쇼핑몰과 물류업체 간 시스템을 연계해 판매·배송 내역을 수출신고 항목으로 자동 변환하는 '수출목록 통관 변환신고 시스템'을 도입해 통관절차를 간소화한다.

또 CJ대한통운은 '글로벌 e-풀필먼트 센터'를 통해 '당일 주문, 당일 수출'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내기업들은 수출국에 따라 최대 30%까지 국제 특송비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코트라는 이에 더해 ▲기업당 최대 200만원 물류비 지원 ▲관세사 등 전문가와 상담을 할 수 있는 '네이버 엑스퍼트' 쿠폰 지급 ▲글로벌 전자상거래 입점 지원 등의 사업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유정열 코트라 사장은 "비대면 소비는 거스를 수 없는 세계적 흐름이 됐다"며 "관계기관과 협력해 우리 기업이 전자상거래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도록 체계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 #관세청 #코트라 #중소기업 #전자상거래

임재현 관세청장(가운데)이 9일 오전 코트라 서울 본사에서 유정열 코트라 사장(맨왼쪽),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와 중소기업의 전자상거래 수출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관세청)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