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보험
한화생명, 임직원 업무공간 변화로 만족도 높이고 아이디어도 얻는다업무/숙박/휴식이 가능한 복합형 업무공간에서 일하는 방식, ‘Remote Workplace’ 운영

[테크홀릭] 한화생명이 임직원들이 정해진 업무공간에서 벗어나 근무환경의 만족도를 높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도 도출할 수 있는 새로운 원격근무 방식을 도입해 업무효율도 높이면서 직장에 대한 만족도를 높일 새로운 조직문화를 만들고 있다.

한화생명은 본사인 63빌딩이 아닌 새로운 곳에서 일하며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도출할 수 있도록 돕는 ‘Remote Workplace(원격근무지)’를 도입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된 ‘Remote Workplace’는 먼저 ‘서핑의 성지’이자 동해바다를 보며 일 할 수 있는 강원도 양양에 위치한 브리드호텔이다. 브리드호텔의 한 층 전부를 업무공간으로 사용한다. 루프탑가든이나 도서관 형태의 카페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소규모 포럼에 참여해 새로운 미래전략을 고민하고, 빠른 의사결정과 긴밀한 협업이 필요한 조직 단위 프로젝트에 매진하기도 한다. 또 사내의 같은 세대들이 일시적으로 함께 특정 업무를 수행하며 인적 네트워크를 구성 할 수도 있다.

아울러 근무를 하면서 ‘요가’, ‘명상’, ‘트래킹’ 등의 힐링프로그램에도 함께 참여할 수 있기 때문에, 정서적 리프레쉬를 통해 창의적인 업무와 공동체 의식 등을 키우는 효과도 기대된다.

한화생명은 임직원들이 휴양지에서 일하는 신선한 자극을 통해 창의성과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또 자유롭고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원하는 MZ세대 인재를 영입할 때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Remote Workplace’는 휴가와 업무를 병행하는 워케이션(Work +Vacation)과는 다른 개념이다. 휴가가 아닌 근무지의 다양성을 제공한다는 측면으로 볼 수 있다. 창의적인 업무 특성에 부합하는 새로운 공간을 운영하며 생산성과 창의성을 극대화하고 있다.

한화생명은 7월 중순부터 8월 중순까지 한 달 동안 양양 워크플레이스를 운영해 본 결과, 총 16개의 부서에서 각각의 프로젝트를 심도 있게 추진했다. 색다른 환경에서 충전된 임직원들은 본사로 복귀한 후에도 창의적인 사고와 함께 높은 업무 효율도 보이고 있다.

향후에는 제주도나 정선 등 새로운 워크플레이스도 추가해 선택의 다양성을 높여갈 계획이다.

그간 한화생명은 ‘혁신금융서비스’나 ‘블록체인’ 및 ‘핀테크’ 등의 신사업 분야를 개척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디지털인재를 영입해왔다. 또 그들이 최고의 업무 효율을 낼 수 있도록 자율적인 근무 문화를 구축하고자 노력해왔다.

업계 최고 디지털 설계사 채널인 ‘Life MD’, 창의적 아이디어로 탄생하게 된 헬스케어 건강관리 App ‘Hello’ 등의 성과에는 자율성을 추구하는 근무형태로의 변화가 이뤄낸 성과로 볼 수 있다.

‘Remote Workplace’ 이외에도 한화생명은 일부가 아닌 모든 임직원들에게 새로운 근무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변화를 시도했다. 원거리에서 출·퇴근 하는 임직원들이 효율적으로 업무를 할 수 있도록 주요 거점에 근무지를 제공하는 ‘거점Office’를 시행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근무제도를 도입해왔다.

한화생명 People&Culture팀 박성규 팀장은 “한화생명은 임직원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근무하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번 시행되는 ‘Remote Workplace’를 확대해 나감과 동시에 업무효율도 높이면서 직장에 대한 만족도를 높일 새로운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화생명 #워크플레이스 #원격근무

한화생명 직원들이 강원도 양양의 브리드 호텔에 마련된 ‘Remote Workplace’를 활용해 근무하고 있다.(사진=한화생명)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