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신한카드, 고연령자 특화 신용평가 모델 개발

[테크홀릭] 신한카드가 고연령자 맞춤형 특화 신용평가 모델을 개발하고 ESG 기반 포용 금융 인프라를 대폭 강화한다.

신한카드(대표 임영진)는 금융 취약계층인 고연령 고객층이 각종 신용평가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불이익이 크다는 점에 착안해 베이비 부머 세대(1955~1963년)들을 대상으로 한 고연령자 신용평가 모형을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베이버 부머 신용평가 모델은 8월부터 자사의 신용평가 시스템에 적용해, 60·70대 고객층에 전면 반영된다.

신한카드는 이번 고령층 신용평가 모델 개발은 자사의 60대 이상 고연령자 비중이 2021년 21.4%에서 2026년 30% 이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고연령 고객 고유의 특성 파악을 통한 정교한 신용평가 모형을 개발 완료해 고령화 사회 가속화에 따른 패러다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2025년 국내 고령 인구가 20.3%에 이르는 초고령 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되고, 베이비부머 세대(1955~1963년)가 60대로 진입하면서 고연령층의 유입이 빠르게 확대될 것을 대비해 1년여간의 개발 기간을 거쳐 모델의 완성도를 높였다.

일반적으로 전 연령을 대상으로 하는 신용평가 모델에서는 소득, 금융 활동 정보 위주로 판단해 경제활동이 부족한 고연령층에 다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이런 불편함을 해결하고자 신한카드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기존 신용평가 체계에서 불이익을 받는 금융 소외 계층인 고령층에 대한 포용 방안으로 특화 모형을 개발했다.

연금수급정보, 자영업·전문 직종 종사 여부 등 경제활동 정보 및 고연령층 고유의 라이프스타일이 반영된 매출 정보와 카드 상품 이용정보를 반영해 고객의 상환 여력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것이다.

신한카드는 고령층의 금융 니즈를 충족하고 다양한 금융 기회를 제공하는 포용금융 차원에서 이번 베이버부머 특화 신용평가 모델을 개발했다며, 신한금융그룹 차원에서 추진하는 인구 구조 변화 대응 전략에 발맞춰 앞으로 세대별 맞춤형 신용평가 및 리스크관리 모델 개발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한카드 #금융_취약계층 #고연령_고객 #신용평가_모형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