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우리금융, '탄소중립 이행'-글로벌 환경 이니셔티브 PCAF 가입온실가스 배출 평가하는 국제 협의체-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

[테크홀릭] 우리금융그룹은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글로벌 환경 이니셔티브인 PCAF(탄소회계금융협회)에 가입했다고 29일 밝혔다.

PCAF는 파리기후협약 이행을 위해 금융기관의 투자 및 금융거래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측정·공개하도록 탄소회계 표준을 제공하는 글로벌 민간 협의체다.

우리금융은 이번 가입을 통해 탄소중립의 실질적인 이행을 추진할 예정이다. 향후 그룹 보유 자산 포트폴리오에 대한 탄소 배출량을 측정하고, 금융거래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량도 글로벌 기준에 따라 줄일 예정이다.

앞서 우리금융은 지난 7월 2050년까지 그룹 자체의 탄소배출량과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의 제로(Zero)화, 2030년까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금융에 100조원 지원이라는 그룹 ESG 중장기 목표를 제시하기도 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글로벌 환경 이니셔티브 PCAF 가입을 토대로 우리금융은 과학적 방법론에 따라 탄소배출량을 측정하고 감축 목표를 설정함으로써 탄소중립 사회로의 이행에 금융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 #탄소중립 #PCAF #ESG비전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7월 하반기 그룹 경영전략 워크숍에서 ‘그룹 ESG비전 및 중장기 추진전략’을 대외 선언했다. 왼쪽부터 권광석 우리은행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김정기 우리카드 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금융)

이창환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