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오픈 소스’ 활용 위한 체계적 관리 시스템 국제적 인정오픈소스 정책과 컴플라이언스 및 내외 개발자간 소통 공간 확대 국제적 인정 받아

[테크홀릭] SK텔레콤이 ‘오픈 소스’ 활용을 위한 체계적 관리(컴플라이언스) 시스템을 갖췄음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국제표준화기구(ISO, 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로부터 오픈소스 컴플라이언스 관련 표준인증(ISO/IEC 5230)을 획득했다고 9일 밝혔다.

2020년 ISO(국제표준화기구)와 IEC(국제전기기술위원회)는 미국의 비영리단체인 리눅스 재단이 주도하고 있는 '오픈체인 프로젝트'의 규격을 오픈소스 컴플라이언스 관련 유일한 국제표준(ISO/IEC 5230)으로 채택했다. 

‘오픈소스’ ISO 표준은 ▲오픈소스 정책과 프로세스 수립의 적정성 ▲컴플라이언스 시스템 구축 여부 ▲개발자 교육∙평가 등에 대한 기준 충족 여부를 심사한다. 

SKT는 이를 충족하기 위해 올해 초 오픈소스평가위원회(OSRB, Open Source Review Board)를 구성하고, 오픈소스의 사용과 기여∙공개 원칙 등을 규정한 사내 컴플라이언스 체계를 구축했다. 

또, SKT 오픈소스 포털을 구축해 ‘오픈소스’를 통한 연구개발 결과물을 공개하고 있으며, 전산 개발자를 대상으로 ‘오픈소스’ 관련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SKT는 또 개발자 지원채널인 ‘데보션(DEVOCEAN)’을 론칭하는 등 SKT와 SK ICT패밀리社의 내부 개발자들과 외부 개발자간 소통과 기술 공유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 유럽의 자동차 제조사 등 글로벌 기업들이 소프트웨어 공급자에게 오픈소스 ISO 표준 인증을 요구하는 등 오픈소스 관리체계의 중요성은 나날이 강조되고 있다. 이에 맞춰 Google과 Microsoft 등 국내외 약 50여개의 ICT 기업들도 인증을 획득하는 등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SKT는 ISO 인증 획득을 계기로 오픈 소스 활용을 위한 보다 안정적인 환경을 갖춘 만큼, 기술변화가 빠른 AI·빅데이터·양자∙클라우드 등 핵심 연구개발 분야에서도 오픈소스 활용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SK텔레콤 김윤 CTO는 "AI 컴퍼니로의 전환을 준비하는 SK텔레콤은 AI∙5G∙Cloud 분야에서 신기술 조기 도입과 빠른 기술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오픈소스를 전략적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SK텔레콤은 오픈소스 국제표준 준수 및 노하우 전파를 통해 오픈소스 생태계 확장과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 #오픈소스 #국제인증

SK텔레콤은 국제표준화기구(ISO)로부터 오픈소스 컴플라이언스 관련 표준인증을 획득했다. SKT 관계자들이 표준인증과 관련해 회의 중이다.(사진=SK텔레콤)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