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서울신라호텔, 달라진 추석 트렌드-호텔 케이크 패키지∙선물세트 인기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 新풍속도-호텔 케이크 판매량 2019년 대비 25% 급증

[테크홀릭] 코로나의 장기화로 명절에도 가족간의 만남이 제한되면서 새로운 풍속도로 호텔업계에서는 케이크 판매량이 급증하는 새로운 명절 트렌드가 눈길을 끈다.

서울신라호텔는 이러한 명절 신풍속도에 따라 베이커리 '패스트리 부티크'의 지난해 추석 연휴를 포함한 일주일간의 케이크 판매량을 분석해본 결과,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동기간에 비해 약 25%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특히 올해 연휴는 주말과 이어지는 징검다리 휴일까지 활용하면 최대 열흘 가까이 쉴 수 있어 케이크 판매에 더욱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신라호텔은 이처럼 명절의 케이크 판매량 증가 원인으로 코로나19로 인해 제한되었던 가족 모임이 일정부분 느슨해진 올 추석은 오랜만에 가족과 만나는 기회인 만큼 추석의 의미를 넘어 가족과의 만남 그 자체를 기념하기 위해 케이크를 준비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코로나19로 고향 방문 또는 여행을 자제하면서 '집콕'하며 친구·연인과 추석을 보내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도 케이크 판매에 톡톡한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귀성길에 발생되는 지출이 줄어든 만큼, 호텔 케이크와 고급 와인 등으로 명절을 기념하는 것이다.

이같은 트렌드에 힘입어 서울신라호텔 패스트리 부티크에서 추석연휴에 가장 많이 판매된 케이크는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생크림케이크로, 판매 비중이 전체 케이크 판매량의 20%를 차지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나타냈다. 산지에서 직접 공수한 녹차가루가 듬뿍 들어간 △녹차 초콜릿 케이크와 진한 초콜릿 풍미를 느낄 수 있는 오스트리아 전통 케이크 △자허토르테가 생크림케이크의 뒤를 이어 인기가 좋았다.

서울신라호텔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테이크아웃 상품들로 구성된 베이커리의 연간 판매량이 성장세인데, 특히 설·추석 등 우리 고유의 명절에 판매량 급증은 고무적"이라며 "전통적인 케이크 성수기인 성탄절·밸런타인데이에 이어 내년에는 명절을 겨냥한 특별 케이크를 선보일 수 있도록 구상 중"이라고 밝혔다.
 
#호텔신라 #서울신라호텔 #부티크 #생크림케이크

서울신라호텔 패스트리 부티크(사진=서울신라호텔)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