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추석 앞두고 스팸·스미싱 피해 예방법 안내T전화, T스팸필터링, 각종 백신 앱 설치 등 사전 예방 노력도 중요 강조

[테크홀릭]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이동통신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추석을 앞두고 정부기관, 금융사, 택배회사 등을 사칭한 스팸 및 스미싱 문자 등 사기피해 예방법을 안내한다고 17일 밝혔다.

최근 스팸이나 스미싱 문자는 정부나 금융사에서 발송하는 정상적인 메시지를 가장하고 있거나 가족이 보낸 문자메시지로 오인할 내용을 사용하는 등 방법도 다양해져, 메시지에 포함된 악성앱을 잘못 설치하면 전화 가로채기 수법 등에 의해 속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SKT는 최근 증가하는 주요 사례별로 꼼꼼하게 문자메시지를 살펴 피해를 사전에 차단하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금융회사를 사칭해 저리대출, 재난지원금 신청, 소상공인 특별대출 등을 안내하는 문자를 받았을 경우 문자메시지에 포함된 전화번호 또는 안내된 회신번호로 연락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문자메시지로 휴대폰 고장 또는 분실했다며 가족이나 지인을 사칭해 개인정보 또는 현금 송금, 선물하기 등을 요구하는 경우 먼저 해당 가족이나 지인에게 직접 연락을 취해 메시지 내용이 맞는지 확인한 후 대응해야 한다.

전화로 검찰 등 사법기관을 사칭해 범죄에 연루되었다고 접근하는 경우 검찰, 경찰, 법원 등 사법기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금전의 이체를 요구하거나, 개인의 금융거래 정보를 수집하지 않으므로 대응하지 않는 것을 권유한다.

신체검사, 교통법칙금, 택배 주소지 정정 안내를 가장해 출처를 알 수 없는 앱 설치 또는 인터넷 주소(URL) 클릭을 유도할 경우에도 절대로 클릭하면 안되며, 앱(App.) 설치시 모바일 백신을 활용해 즉시 삭제해야 한다.

SKT가 제공하는 통화앱 T전화 기능을 이용하는 것도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T전화는 전화 수발신 및 전화번호 검색 시 해당 번호의 스팸 유형을 이용자에게 보여주고, ‘OO은행 고객센터’ 정보도 표시해 준다. T전화에서 상호 확인이 불가능하거나 정보가 없는 전화번호로는 수발신을 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SKT의 T전화 앱에는 고위험 및 보이스피싱 피해 신고가 많은 번호로 걸려오는 전화를 자동으로 차단해주는 ‘안심차단’ 기능이 있다. 또한 전화를 받기 전 스팸/보이스피싱 번호 여부를 미리 알려주는 ‘안심벨소리’ 기능과 고위험 번호로 오는 전화는 자동으로 녹음해주는 ‘안심녹음’ 기능을 제공하여 고객의 금융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또한, 딥러닝 기반의 지능형 차단시스템을 도입해 스팸 및 스미싱 문자에 대응하고 있으며, 다중 스팸필터링 시스템도 적용하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협업해 데이터를 공유해 스팸문자에 대응하는 것은 물론, 국내 이동통신사 중 유일하게 음성스팸 차단시스템을 운영한다.

또한, SKT가 무료로 제공하는 T스팸필터링 앱을 다운로드받아 기본적인 스팸과 스미싱 번호를 차단하고, 이용자 스스로 수발신을 원하지 않는 전화번호는 직접 차단 등록을 할 수도 있다. T스팸필터링 앱은 문자, 번호, 국번 기준으로 차단이 가능하고 원하지 않는 문자열도 차단할 수 있다.

SK텔레콤 이기윤 고객가치혁신실장은 “최근 스팸, 스미싱, 보이스피싱 등의 수법이 교묘해지는 추세인만큼 사회적인 관심과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 #스팸 #스미싱 #보이스피싱 #예방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