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SK그룹, "화천대유 실소유주 최태원"-허위사실 유포 변호사 고발

[테크홀릭] SK그룹이 화천대유 의혹 사건과 관련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화천대유의 실소유주"라고 주장한 전모 변호사를 고발하면서 강경 대응에 나섰다.

SK는 27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SNS와 유튜브 방송 등을 통해 SK그룹과 최태원 회장 등에 대한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포한 전모 변호사를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SK측에 고발을 당한 전 변호사는 최근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대장동 사건은 SK 관련자들이 연루된 ‘SK게이트’에 가깝고, 화천대유의 실소유주가 최태원 회장일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SNS에 '화천대유가 유력 정치인 아들에게 지급한 50억 원의 퇴직금은 최 회장이 준 대가성 뇌물이고, 최 회장이 측근을 통해 사면 로비를 했다'는 등의 글도 게시했다.

SK는 “허위사실 유포가 도를 넘었다고 판단해 강력하게 대응하기로 했다”며 “표현의 자유를 존중하지만 근거 없는 루머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 변호사가 애초 소문이나 풍문을 인용하는 방법으로 SK 인사가 대장동 개발에 관련됐을 가능성을 지적하다 최근에는 마치 사실이 확인됐다는 취지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SK그룹과 최 회장 등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터넷과 SNS(사회관계망서비스) 환경에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지속해서 유포하는 경우 기업과 기업인은 회복하기 어려운 피해를 입을 수 있다”며 “향후에도 근거 없는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에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SK #최태원 #화천대유 #대장동 #고발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