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유플러스, 이동형 IPTV 'U+tv 프리3' 출시-국내 이동형 IPTV 최고사양화면 ‘키우고’ 무게 ‘줄이고’, 2개의 안테나로 영상 ‘끊김없이’

[테크홀릭]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와이파이를 통해 집안 어디에서나 TV 시청이 가능한 화면은 커지고, 무게는 가벼워진 포터블(portable, 이동형) IPTV 서비스 ‘U+tv 프리3’를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U+tv 프리’는 로그인 없이 전원만 켜면 256개 실시간 채널과 약 27만편의 VOD를 즐길 수 있다. 집 밖에서는 일반 태블릿 기기로도 활용 가능하다.
 
또 U+tv 프리3의 가장 큰 특징은 화면을 기존 10.1인치에서 10.4인치로 넓힌 것과 무게도 기존 580g에서 465g으로 20%가량 줄인 시청성 강화다. 또 가정 내 어디서든 영상을 끊김없이 볼 수 있도록 업계 최초로 와이파이 내장 안테나를 2개로 늘려 신호 안정성도 향상시켰다.
 
U+tv 프리3는 뛰어난 기기 성능과 기술력으로 이용 편의성도 한층 높아졌다. 기기 부팅 시간은 56% 감소했고, 채널전환은 2배 신속해지는 등 전보다 80% 빨라진 앱(App.) 로딩 속도가 대표적이다. 또 화상회의나 온라인 교육 시 필기용으로도 활용 가능도록 함께 제공되는 S(삼성 스타일러스)펜으로 정교한 터치 조작을 손쉽게 했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고객들은 U+tv 프리에 탑재된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를 통해 음성으로 콘텐츠 검색·재생을 할 수 있으며 자녀호보모드, 블루라이트 차단 등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 U+tv 프리의 특장점도 그대로 서비스한다.
 
이건영 LG유플러스 미디어사업담당(상무)는 “U+tv 프리3는 국내 홈 이동형 IPTV 시장에서 최고사양의 성능을 제공한다. 특히 빨라진 부팅, 앱 로딩과 경쟁사 대비 압도적으로 신속한 채널전환 속도는 틈틈이 콘텐츠를 시청하는 스낵컬쳐 시대에 안성맞춤일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 편의성과 기기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 #U+tv프리3 #홈_이동형IPTV

LG유플러스는 와이파이를 통해 집안 어디에서나 TV 시청이 가능한 화면은 커지고, 무게는 가벼워진 포터블(portable, 이동형) IPTV 서비스 ‘U+tv 프리3’를 출시했다.(사진=LG유플러스)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