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유플러스-한국벤처투자, 'K-유니콘' 발굴 위해 맞손국내 유망 벤처기업 사업제휴·투자 통해 성장 지원하고, K-유니콘 프로젝트도 협력

[테크홀릭] LG유플러스와 한국벤처투자가 스타트업 발굴·육성을 위해 손을 잡았다.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용산사옥에서 한국벤처투자 구형철 글로벌성장본부장과 LG유플러스 CSO 박종욱 전무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의거해 ’05년 중소벤처기업부 산하에 설립된 모태펀드 투자관리 전문기관 한국벤처투자(KVIC)와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한국벤처투자는 한국 모태펀드 운용 외에도 해외투자 등 특수 목적 출자 사업, 국내 유망 스타트업 직접 투자 및 대기업 협업지원 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국내 유망 벤처기업 정보 공유 및 성장 지원 ▲ICT 영역 벤처 펀드 결성 지원 ▲한국벤처투자의 K-유니콘 프로젝트 프로그램 협업 등 국내 스타트업 육성 및 투자 협력을 통한 생태계 활성화를 추진한다.
 
한국벤처투자는 ICT 기술, 데이터, 디지털 광고, 스마트빌딩·모빌리티 등 그린뉴딜, 콘텐츠 제작 등 LG유플러스의 주요 관심 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국내 유망 벤처기업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이를 토대로 협력 가능 여부를 검토하고 사업 및 기술 제휴 또는 기술·사업 실증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한국벤처투자는 LG유플러스가 벤처 펀드 결성을 희망할 경우, 한국벤처투자가 모태펀드를 통해 LG유플러스가 출자하는 금액만큼 동일하게 1:1 매칭해 출자하는 제도인 ‘멘토 매칭 펀드’를 활용한 스타트업 투자 및 벤처 생태계 활성화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나아가 LG유플러스는 한국벤처투자가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인 ‘유니콘’ 기업을 발굴·육성하기 위한 프로젝트로, 한국벤처투자가 육성 중인 스타트업 중 LG유플러스와 협력이 가능한 회사에 대해 IR(회사소개) 기회를 제공하고 이들에 대한 투자 검토를 진행하는 ‘K-유니콘 프로젝트’에 협력한다.
 
한국벤처투자 구형철 글로벌성장본부장은 “우리나라가 벤처강국이 되기 위해 K-벤처기업과 대기업의 협력이 여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이다”라며 “두 기관의 협력을 통해 국가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종욱 LG유플러스 CSO(전무)는 “한국벤처투자와의 협력을 통해 유망 스타트업 발굴은 물론 벤처 생태계 안에서 네트워크를 확대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양사간 협력 과제를 구체화하고 지속적으로 관리해 스타트업 육성 및 투자를 보다 본격화하는 계기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 #한국벤처투자 #스타트업

LG유플러스는 한국벤처투자와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구형철 한국벤처투자 글로벌성장본부장(왼쪽)과 박종욱 LG유플러스 전무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