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카드·핀테크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신한플레이 언팩쇼’ 개최-플랫폼 기업 진화 선언금융서비스에 생활 컨텐츠까지 담은 새로운 통합 플랫폼 선봬

[테크홀릭] 신한카드가 신한pLay(이하 신한플레이) 슈퍼앱 전략을 통해 회원 규모를 내년까지 3000만 명으로 끌어올려 플랫폼 기업으로 진화를 선언했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주최로 서울 중구에 위치한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및 VIP들이 참석한 가운데 ‘Let's pLay, pay에 Life를 더하다’는 콘셉트로 언팩쇼를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메타버스 사업과 연계해 동 행사에 참석한 VIP들의 아바타를 통한 다양한 방식의 세리머니를 연출, 공간의 제약 없이 모두가 하나 되는 느낌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임 사장은 “카드업의 단단한 기반과 디지털을 향한 발 빠른 혁신을 통해 플랫폼 기업으로의 더 큰 도약의 토대를 이뤘다”며 “이제 3000만 회원을 가진 플랫폼 기업으로의 진화를 통해 고객의 일상을 즐거운 플레이(pLay)로 가득 차게 함으로써 차별화된 고객 라이프의 완성을 이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한카드는 29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신한플레이 언팩쇼를 진행했다. 신한카드의 혁신 스토리를 담은 전시 공간에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맨 오른쪽)과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전시물을 관람하고 있다.(사진=신한카드)

이번 언팩쇼는 간편결제 플랫폼에서 생활금융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신한플레이’를 통해 금융과 비금융 영역을 통합해 진정한 고객 라이프의 완성을 추구하는 신한카드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했다는 데 그 의미가 깊다. 신한카드는 금융(Pay)에 생활(Life)을 더해 고객에게 즐거운 일상(pLay)을 전하고, 카드업(Pay)에 비금융(Life)을 더해 ‘Life & Finance (이하 라이프앤파이낸스) 플랫폼 기업’으로 변모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신한플레이는 통합·속도·개인화 기능 향상에 주안점을 두고 10월 초 고객들에게 새롭게 다가설 예정이다. 신한플레이는 ‘쉐이크&슬라이드(스마트폰을 흔들거나 홈화면 엣지패널로 결제 실행)’ 기술을 적용, 대표적 서비스인 결제 기능이 안면 자동인증을 통해 단 한 번에 구현되는 ‘나’에 맞춰진 생활금융 앱으로 소개됐다. 결제·뱅킹·자산관리는 물론, 하나의 바코드로 적립되는 제휴사 통합멤버십과 신분증·인증 등의 월렛 서비스, 고객 관심사에 기반한 맞춤형 콘텐츠 등 생활 전반에 걸친 비금융 영역에 이르기까지 통합된 슈퍼앱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새로운 비전을 담은 전시 행사도 진행, 소비데이터가 실시간으로 축적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데이터워룸을 비롯해 마이데이터·데이터댐 사업과 AI·페이테크·혁신금융 사업 등 그동안 신한카드가 축적해온 혁신 스토리를 한자리에 담았다.

언팩쇼에 참석한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20년간 대한민국 금융의 혁신을 이끌어온 신한금융그룹은 ‘리부트(RE:BOOT) 신한’이라는 문화 대전환으로 체질을 혁신하고 또 다른 도약과 성공을 준비하고 있다”며 “신한카드가 오늘 선보인 신한플레이는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이라는 그룹의 새로운 비전을 실체로 구현한 의미깊은 사례이며, 앞으로도 이를 통해 카드업을 넘어 라이프앤파이낸스 플랫폼 기업으로 힘찬 도약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신한카드 #신한플레이 #언팩쇼

하재화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재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