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KT, 소방시설안전·옥상비상문안전 등 '소방안전 서비스' 제공생활환경 디지털혁신 가속화-소방안전 DX의 첫 결과물

[테크홀릭] KT가 새로운 소방안전 서비스를 출시하며 생활환경 분야의 디지털혁신(DX)을 가속화한다.

KT(대표이사 구현모)는 자사가 추진한 소방안전 서비스 디지털혁신의 첫 결과물로 소방시설안전, 옥상비상문안전 2종의 소방안전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대형 화재 등 비상상황이 발생했을 때 재산피해는 물론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출시된 '소방안전 서비스' 중 24시간 화재감시가 가능하고, 실시간 대응이 가능한 '소방시설안전(FPS24, Fire Protection System 24hour)' 서비스는 건물의 화재 수신기와 연동해 소방장비의 현황, 화재감지 등 정보를 24시간 실시간으로 건물의 소방 담당자에게 제공한다.

'옥상비상문안전(SEE 24, Safety Emergency Exit 24hour)' 서비스는 옥상 등에 설치된 비상문에 자동개폐장치를 설치해 범죄, 자살 등에 대비해 비상문을 폐쇄하고, 화재 시에는 빠르게 비상문을 개방할 수 있도록 한다.

KT는 국내 최고 수준의 통신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플랫폼 운영, 관제센터를 활용한 24시간 실시간 감시, 경찰·소방서와 같은 공공기관과 서버 연동 등 소방안전 분야에서 차별화된 기술과 노하우를 갖고 있다.

실제 KT의 특허기술을 기반으로 제공하는 스마트 화재경보 시스템 ‘세이프메이트’는 대전광역시, 경기도 평택시 전통시장의 대형 화재를 막기도 했다. '세이프메이트'는 불꽃, 연기, 온도 등으로 화재를 조기 감지하는 소방안전 서비스로 2008년부터 13년 동안 전국의 전통시장, 지하상가, 문화재, 사찰, 대학교, 국가시설 등의 화재 피해를 줄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KT는 ‘종합소방안전 플랫폼’을 개발해 이를 국내 대형 물류센터에 적용하기 위해 업체와 논의를 진행 중이다. 

이와 같이 KT는 생활환경 분야의 디지털혁신을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그 중 KT 에어맵 서비스는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등에 대응하도록 돕고 있으며, 데이터를 기반으로 공기질 개선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KT AI/DX플랫폼사업본부 임채환 상무는 “KT는 ABC(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역량을 기반으로 화재 감지, 공기질 측정 등 환경∙안전 산업 분야의 디지털혁신을 가속화 하고 있다”며, “앞으로 KT가 보유한 플랫폼 역량을 적극 활용해 ESG경영을 실천하는 한편 모든 국민이 안심하고 쾌적하게 지낼 수 있도록 생활환경 분야의 디지털혁신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KT #소방시설안전 #옥상비상문안전 #소방안전서비스

소방시설안전(FPS24, Fire Protection System 24hour) 서비스 관제 화면(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