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號 서울상의, 반기업 정서 해소 의지 '새로운 기업가 정신' 논의

[테크홀릭] 서울상공회의소는 최태원 회장 취임 후 두 번째로 13일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를 개최하고 회장단은 상의가 기업에 대한 의견을 국민에게 듣는 '국가발전 프로젝트 공모전'을 비롯해 국민 소통 플랫폼 개설, 새로운 기업가 정신 확산 방안 등을 주요 의제로 논의했다고 밝혔다.

상의는 "'최태원호 상의'의 취임 일성인 '사회와 공감하는 새로운 기업가 정신'을 소통을 통해 확산시켜 우리 사회에 만연한 반기업 정소를 해소하겠다는 의지를 회장단이 재차 표명했다"며 "경제계가 국민의 질책과 바람에 부응해 변화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국가발전 프로젝트 공모전에는 4천700여팀이 아이디어를 내 현재 서류 심사가 진행 중이다. 기업인인 상의 회장단이 직접 나서 우수 아이디어에 대해 멘토링 하고, 올해 연말 최종 오디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최 회장과 현대자동차 공영운 사장, SK 이형희 SV위원장, LG 이방수 사장, 롯데지주 이동우 사장, 한화 권혁웅 사장,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한국투자금융지주 김남구 회장, OCI 이우현 부회장,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 베스핀글로벌 이한주 대표, 우태희 대한·서울상의 상근부회장 등 회장단 12인이 자리했다.

#서울상의 #최태원 #반기업정서 #새로운기업가정신 #회장단회의

최태원 서울상의 회장(사진=대한상의)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