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T, 통신·신사업 고른 성장으로 3분기 영업익 4000억원 11.7%↑MNO 사업 영업익 21.9%↑-5G 가입자 865만명

[테크홀릭] SK텔레콤이 이동통신(MNO)와 뉴(New) ICT 비통신 분야 등 전 사업 영역에서 고른 성장세를 보이면서 3분기 영업이익 4000억원을 기록하며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갔다. 

SK텔레콤이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올해 3분기 매출 4조9675억원, 영업이익 4000억원, 순이익 7365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전년 동기와 견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5.0%, 11.7% 증가했다.

무선통신사업(MNO)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한 3조274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21.9% 증가한 3196억원을 기록했다. ICT 신사업 매출은 미디어 사업과 S&C(융합보안) 사업 중심으로 성장세가 이어지며, 전년 동기 대비 6.9% 증가한 1조6309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SK하이닉스 지분법 이익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88.0% 증가한 7365억원을 기록했다.

MNO 사업은 5G를 포함한 이동통신사업 리더십을 공고히 하며 매출이 전년동기비 2.9% 늘어난 3조274억원, 영업이익은 21.9% 증가한 3196억원이다. 

SKT 5G 가입자는 지난 9월 말 기준 865만명으로, 전분기(6월 말)보다 95만명 증가했다. SKT는 5G 상용화로 구축한 경쟁력을 기반으로 인공지능(AI) & 디지털 인프라 서비스 등 핵심 사업을 강화했다.

SK텔레콤은 3분기 새롭게 출시한 구독 서비스 'T우주'와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를 통해 새로운 고객 경험을 늘리고, 데이터센터와 클라우드 사업 중심의 인프라 서비스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탈통신' 사업으로 불리는 ICT 신사업 부문도 미디어와 S&C(융합보안) 사업의 성장으로 전년동기비 6.9% 성장했으며,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매출 비중도 32.8%에 달했다.

미디어 사업은 IPTV 가입자 순증 효과 등으로 전년동기비 매출이 6.1% 증가한 1조244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분기매출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21.3% 늘어난 786억원을 올렸다.

SK브로드밴드는 3분기에 11만 5천명의 IPTV 가입자를 확보해 총 891만명의 유료방송 가입자를 확보했다. 올해 1~3분기 누적 가입자 순증 1위를 달성했다.

S&C사업(융합보안)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각각 12.4%, 11.8% 성장한 3970억원, 377억원을 기록했다.

커머스 사업은 경쟁 심화에도 불구하고 이커머스 시장 성장 및 배송 서비스 차별화 등의 노력으로 전년동기비 1.4% 성장한 매출 2095억원을 기록했다.

11번가는 '아마존 글로벌스토어' 서비스를 개시하고, SKT의 구독상품 'T우주'를 통해 해외 직구 상품을 무료로 배송하는 등의 혁신 서비스를 선보였다. 새로운 형태의 서비스가 자리잡으며 시장 리더십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스토아는 차별화된 상품 기획을 통해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며 전년동기비 15.5%의 매출 성장을 지속하는 등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했다.

SK텔레콤은 "경쟁 심화에도 불구하고 이커머스 시장 성장 및 배송 서비스 차별화 등의 노력"으로 이 같은 성과를 냈다고 자평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1일 AI&디지털 인프라 서비스 회사인 SK텔레콤, 반도체·ICT 투자전문회사 SK스퀘어로 인적분할을 마쳤다.

SKT 김진원 최고재무책임자(CFO)는 "SK텔레콤과 SK스퀘어는 성공적 인적분할을 통해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며 "견고한 시장 리더십과 혁신을 바탕으로 기업가치를 높여 고객에게 더 큰 사랑을 받는 기업으로 성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 #IR #3Q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