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KT, 현대·인천공항공사·대한항공과 도심항공교통 모빌리티 상용화K-UAM Confex에서 인천공항 관제권 내 관제를 위한 교통관리 시연

[테크홀릭] KT(대표이사 구현모)가 국내 UAM(도심항공교통) 성공적 실현과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현대차, 현대건설, 인천공항공사, 대한항공 등 대한민국 대표기업들과 힘을 합친다고 16일 밝혔다. 

5개사는 UAM 생태계 구축 및 사회적 수용성 증대 활동 협력, UAM 산업 활성화를 위한 공동 노력 수행, 5사 UAM 사업 협력 로드맵 공동 추진 및 실증사업 협력, K-UAM 로드맵 및 UAM Team Korea 활동 공동 수행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KT는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개최된 UAM Confex(Conference + Exhibition)에 참여해 국토교통부 및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지원으로 추진하고 있는 ‘무인비행장치의 안정운영을 위한 저고도 교통관리 체계 개발 및 실증사업’을 통해 확보한 K-드론시스템(UTM) 기술을 최초로 공항관제와 연계해 시연했다. 

KT는 K-드론시스템(UTM)을 활용해 인천국제공항 부근 관제권 내에서 비행 시연하는 2인승 UAM 기체 및 드론을 공항 관제시스템과 연계 교통관리를 시행하는 시연을 선보여 기존 단일 UAM 비행체 비행관제에서 한 단계 진화된 기술을 선보이게 됐다. KT는 사람이 운행할 수 있는 항공기인 유인기, UAM 비행체, 저고도 무인 비행장치 등 여러 종류의 비행체를 인천공항 관제권에서 통합적으로 관제할 수 있는 연동환경을 시연하는데 성공했다. 

KT를 비롯한 5개사는 16, 17일 양일간 개최되는 이번 행사 중에 각 사가 전문분야를 토대로 구상하는 UAM 생태계 청사진을 공동 발표하며, KT는 UAM 본격화를 위한 통신 인프라와 플랫폼 청사진을 제시할 예정이다. 

KT 경영기획부문장 박종욱 사장은 “이번 UAM Confex 참여와 5개사의 신규 업무협력으로 국내 UAM 시장 본격 개화를 앞당기는데 중요한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KT는 K-드론시스템를 통해 축적한 핵심기술 및 실증경험을 바탕으로 플랫폼 방향을 선제적으로 제시하고 도심항공교통 상용화의 조기 실현에 적극 동참하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KT #UAM #도심항공교통 #K드론시스템

도심항공교통의 성공적 실현 및 생태계 구축 협력 파트너십에 참여한 5개사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왼쪽부터) KT 박종욱 사장, 대한항공 우기홍 사장,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 현대자동차 신재원 사장,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